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뿐 아니라 미국 민간업체도 '우주쓰레기 추락 민폐'

송고시간2022-08-04 10:13

호주 괴물체는 스페이스X 잔해…"사람 다칠라" 우려

우주경쟁 가열에 "잔해 안전처리 위한 국제논의" 목소리

호주 남부 농장에 떨어진 스페이스X 발사체 잔해
호주 남부 농장에 떨어진 스페이스X 발사체 잔해

[브래드 터커 유튜브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최근 호주 남부의 농장에서 발견된 괴물체가 미국 민간 우주항공업체 스페이스X의 발사체 잔해인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BBC방송, 가디언 등에 따르면 호주 우주항공국(ASA)은 3일(현지시간) "잔해가 스페이스X의 임무 중에 떨어져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미국 당국과 사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ASA는 "지역 사회가 (발사체에서 나온 것으로) 의심되는 또 다른 잔해를 발견한다면 만지거나 수습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 잔해는 지난달 9일 땅에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으며 다른 잔해 2개도 얼마 뒤 근처에서 발견됐다.

영국 워릭 대학의 천체물리학 교수 돈 폴라코는 '우주 (발사체) 잔해'가 육지에 추락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우주에 있던 잔해가 대기권으로 진입해도 대부분 마찰열 때문에 소멸되거나 육지보다 면적이 훨씬 넓은 바다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우주 발사체 발 잔해가 사람을 향해 떨어졌다는 기록은 한 건에 불과하다.

1997년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로티 윌리엄스라는 여성이 잔해에 어깨를 맞았으나 다치지는 않았다.

그러나 최근 우주 개발 경쟁이 가속되며 땅에 떨어지는 발사체 잔해 때문에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 연구팀은 최근 국제학술지 '네이처 어스트로노미'(Nature Astronomy)에 게재한 논문에서 향후 10년간 한 명 이상의 사람이 재진입한 발사체 잔해로 다치거나 죽을 확률은 10%에 이른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말레이시아에서 목격된 중국 로켓 잔해의 대기권 재진입 장면
지난달 31일 말레이시아에서 목격된 중국 로켓 잔해의 대기권 재진입 장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 지난달 31일에는 중국이 24일 하이난 원창 우주 발사장에서 발사한 우주발사체 '창정(長征)-5B호' 잔해 추락 장면이 말레이시아 등 곳곳에서 목격됐다.

작년 5월에도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 '톈허'(天和)를 싣고 발사된 똑같은 사양의 중국산 로켓 잔해가 지구에 떨어져 논란이 일었다.

중국 로켓은 대기권 재진입 때 초고온에도 타서 없어지지 않을 정도로 덩치가 크다는 사실 때문에 논란이 많았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잔해가 민간 거주지에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중국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다행히 두 사례 모두 잔해가 바다로 떨어져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혹시 모를 사고 가능성을 거론하는 이들도 있었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 연구팀은 사람이 밀집하지 않은 외딴 바다 등으로 잔해를 안전하게 떨어뜨릴 방법에 대한 국제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