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반정부 인사 사형집행한 미얀마에 에너지 제재 검토

송고시간2022-08-04 04:56

年수입 1조 넘는 군부의 '돈줄'…천연가스 수입국가들에 영향 예상

미얀마 군부 규탄 시위
미얀마 군부 규탄 시위

[EPA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최근 반정부 인사를 사형한 미얀마 군부에 추가 제재를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전문매체 포린 폴리시(FP)는 3일(현지시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그간 손대지 않았던 에너지 분야에 제재를 단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지난달 27일 비공개 의회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유력 조력자 가운데 한 명인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이 미얀마의 에너지 부문 제재에 정부가 소극적이라고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관계자는 "믹스 위원장은 미국이 미얀마 군부를 경제·외교적으로 고립시켜야한다고 강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의회의 압박을 받는 정부 인사 가운데는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비롯해 미 재무부 고위 인사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서방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관련 인사들에 대한 제재를 단행해 왔지만, 에너지 부문에 대해서는 예외를 둔 게 사실이다.

특히 유럽연합(EU)의 경우 쿠데타 1년을 맞이한 지난 2월 군부가 운영하는 미얀마석유가스회사(MOGE)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지만, 미국과 영국은 아직 관련 조치를 내리지 않고 있다.

미얀마 에너지 산업은 군부의 자금줄을 지탱하는 생명선이나 다름없으며, MOGE는 단독으로 연간 10억달러(1조3천120억원)를 벌어들이는 핵심 수입원이다.

미국은 그간 미얀마 국민들에게 미치는 영향 및 태국 등 미얀마의 천연 가스 수출에 의존하는 주변 국가들에 발생할 파급 효과 등을 고려해 에너지 부문 제재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고 FP는 지적했다.

그러나 지난달말 군부가 전 의원을 비롯해 반체제 인사 4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한 뒤 내부 기류에 뚜렷한 변화가 발생했다고 한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당시 브리핑에서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가 민주주의의 길로 되돌아올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추가 조치와 동맹·파트너들과 함께할 수 있는 조치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얀마에 대한 새로운 제재 가능성에 대해선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에 있다"고 언급했다.

이미 미국 기업인 셰브론과 프랑스 토탈에너지 등 양대 에너지 기업은 미얀마 프로젝트 철수를 발표한 상황이다.

현재 캄보디아를 방문, 아세안 국가들과 연쇄 회의를 진행중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추가 제재를 포함해 미얀마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