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가구당 가스요금 최소 132만원 더 낸다…연간 50% 이상↑

송고시간2022-08-04 04:53

정부 부과금까지 더하면 4인가구 에너지요금 최대 664만원 추가

가동 멈춘 독일행 러시아 가스관
가동 멈춘 독일행 러시아 가스관

(루브민 AP/D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독일 루브민에 있는 노르트스트림1 천연가스 해상 파이프라인 육상 시설 위로 아침해가 떠오르고 있다. 노트트스트림1은 이날 정기 보수를 이유로 오는 21일까지 가동을 멈출 예정이며 이날 오전 6시부터 가스 흐름이 축소되기 시작했다. 2022.7.11 jsmoon@yna.co.kr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러시아의 가스공급 축소 여파로 독일내 천연가스로 난방 등을 하는 가구는 연간 가스요금을 최소 1천유로(132만원) 더 내야 할 것으로 추산됐다. 전년보다는 50% 이상 오르는 셈이다.

전기요금까지 합치면 4인 가구 기준으로는 연간 더 내야 하는 에너지 요금이 5천유로(664만원)가 넘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독일 가스공급업체 라인에너지는 오는 10월 1일부터 1kWh(킬로와트시)당 가스소비자가격을 7.87센트(약 100원)에서 18.30센트(약 240원)로 인상한다.

이를 토대로 연간 가스요금을 환산하면 연간 1만kWh를 소비하는 가구는 연 가스요금이 960유로(128만원)에서 2천2유로(266만원)로 뛴다.

소규모 주택에서 연간 1만5천kWh를 소비하는 가구의 연 가스요금은 1천353유로(180만원)에서 2천918유로(388만원)로 치솟는다.

이같은 가스요금 인상 대상 고객은 15만명에 달한다. 라인에너지는 핫라인이 과부하가 걸렸다고 웹사이트에서 안내 중이다.

독일 가스시설
독일 가스시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소비자 가격비교 포털 체크24는 가스공급업체의 가격인상 내역이 너무 많아 비교공시 표에 입력하는 데 허덕이고 있다고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은 전했다.

지난 3월부터 이뤄진 가격인상은 540건에 달한다.

연간 2만 kWh를 소비하는 평균 가구의 가스요금은 평균 1천846유로(245만원)에서 2천816유로(374만원)로 치솟는다. 가격 상승폭은 53%에 달한다.

소비자 가격비교포털 베리복스도 상황이 마찬가지다. 8∼10월 3개월간 가스공급업체들은 135건의 가격인상을 예고했다. 평균 가격 상승폭은 892유로(119만원), 상승률은 47%에 달한다.

이에 더해 독일 정부가 가스공급업체와 가스사용 장기계약을 맺은 가정과 기업에 2024년 9월까지 한시적으로 추가로 부과하기로한 kWh당 1.5∼5센트(약 20∼66원)를 더하면 연간 2만 kWh를 소비하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최대 1천유로(132만원)를 추가로 부담하게 된다.

주택운영총연합의 추산에 따르면 4인 가구는 올해 전기요금까지 포함해 에너지요금을 5천 유로(664만원) 더 내야 할 수 있다.

베로니카 그림 에를랑엔-뉘른베르크 프리드리히 알렉산더대 경제학과 교수는 FAZ에 "개별 소비자와 기업이 지금까지보다 가스를 절약하는 데는 가격인상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자국을 제재해온 유럽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천연가스 공급을 줄여왔다. 독일은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최대 수요국이다.

러시아의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최근 장비 점검을 이유로 11일부터 열흘간 노르드 스트림1을 통한 유럽행 천연가스 공급을 끊었다가 21일 평소 공급량의 40% 수준으로 재개했고, 27일에는 다시 그 절반 수준인 20%로 줄였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