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사우디 방문했지만…OPEC+ 되레 증산 속도 대폭 줄여(종합2보)

송고시간2022-08-04 01:10

하루 증산량 65만 배럴→10만 배럴…7ㆍ8월 증산량의 15% 수준

"바이든 사우디 방문 성과 확인 안돼…미국 행정부 실망할 듯"

사우디 왕세자와 회담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와 회담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고공행진 하는 국제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하기까지 했지만 'OPEC 플러스'(OPEC+)는 되레 증산 속도를 크게 줄였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3일(현지시간) 정례 회의 후 낸 성명에서 9월 원유 증산량을 하루 10만 배럴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7ㆍ8월 증산량(하루 64만8천 배럴)의 15%에 불과한 양이다.

이날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 후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받았다.

미국 외환중개업체 오안다(OANDA)의 선임 애널리스트인 에드워드 모야는 AFP 통신에 "현재 국제 에너지 위기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 수준의 증산량"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기 침체 우려에도 국제유가는 배럴당 100달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이에 만족하지 못할 것이고, 이는 사우디와 관계 개선에도 장애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원유 생산 시설
원유 생산 시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시장 분석업체 '엑시니티'의 한 탄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번 OPEC+ 결정과 관련해 "적어도 현 시점에서 사우디 방문 성과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실망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OPEC+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이어진 국제유가 급등에 따른 서방의 추가 증산 요구에도 완만한 증산 속도를 유지해왔다.

바이든 대통령뿐만 아니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3월 사우디를 방문해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만나 원유 증산을 촉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무함마드 왕세자를 엘리제궁으로 초청했고, 양국 정상은 우크라이나 사태의 부정적인 영향을 완화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회의에 앞서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는 경기 침체 우려 등을 이유로 하루 10만 배럴 증산을 권고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세계 원유 수요에 미칠 영향도 고려 사항이었다고 감시위원회는 설명했다.

이와함께 OPEC+는 이날 정례 회의 후 "추가 생산 여력이 많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이를 매우 신중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무함마드 왕세자도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 방문 직후 현재 사우디는 증산 여력이 없는 상태라고 일찌감치 선을 그어놨다.

블룸버그 통신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사우디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1천78만 배럴이다.

다음 정례 회의는 9월 5일로 예정됐다.

사우디 아람코 정유 시설
사우디 아람코 정유 시설

[로이터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