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용진·강훈식, 이재명에 '셀프공천' 비판…李 "당심은 달라"

송고시간2022-08-03 20:11

朴 "사당화 논란" 姜" 계양출마 부적절"…'김포공항 이전 공약'도 협공

李 "이상민 탄핵안 발의" 강한야당 면모 부각…민형배 복당도 후보간 이견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기호 순)는 연이틀 이 후보를 둘러싼 '셀프공천' 논란을 두고 충돌했다.

박용진·강훈식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대선 패배 책임론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열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점을 함께 문제 삼으며 협공을 벌였다.

두 후보는 제주에서 열린 이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보궐선거 당시 꺼내든 '김포공항 이전' 공약의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공세를 방어하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히는 등 민주당을 강한 야당으로 이끌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제주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제주 토론회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3일 제주시 연동 제주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앞서 강훈식(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toz@yna.co.kr

◇ 이재명 '셀프공천' 논란 비판한 박용진·강훈식

박용진 후보는 3일 제주 MBC가 주관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계양을 공천을 받은 점을 두고 "셀프 공천이고 적절하지 않았다"면서 "선당후사가 아니라 '자생당사'(자신은 살고 당은 죽었다)로 귀결됐다"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인천부터 승리하고 전국 과반 승리를 이끌겠다고 했는데 결과는 다 아는 바와 같다. 많은 분이 낙선했다"면서 "명확한 사과가 없다면 이후에도 당을 운영하는 데에 있어 사당화 논란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전날 강원지역 방송 토론회에서 셀프공천 논란을 지적한 것에 있어 연이틀 맹공한 셈이다.

강 후보 역시 "(계양 공천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변을 통해 말씀을 많이 드렸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이 후보의 전당대회 출마 등을 둘러싼 당내 비판을 두고는 "이 후보 개인의 정치도 걱정이었으나 당을 위해 만류한 분들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셀프공천 논란에 대한 공세에 대해 "당의 공천은 특정인이 결정하는 게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 결정된다"면서 "당이 특정인의 의사에 의해서 휘둘리는 성격이 있다고 믿는지 모르겠으나 제가 경험한 민주당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또 "제 대표 출마에 대해서도 우리 당원들이나 민주당을 지지하는 많은 분은 동의하는데 여의도의 마음은 매우 다르다"면서 "당심과 여심(여의도의 마음)이 괴리된 대표적 케이스"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제주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제주 토론회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3일 제주시 연동 제주MBC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앞서 강훈식(왼쪽부터),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리허설하고 있다. 2022.8.3 atoz@yna.co.kr

◇ 이재명, 이상민에 "강력한 탄핵 발의"…민형배 복당 격론

이 후보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탄핵을 거론하는 등 민주당이 '강한 야당'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 후보는 박 후보를 향해 "현 정부가 법과 헌법을 위반해 정부조직법에 없는 경찰국을 만들겠다고 한다"면서 "이에 대해 저는 강력한 탄핵 발의 등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그러면 이슈가 탄핵이냐, 아니냐로 간다. 윤석열 정부의 무능함과 무도함을 드러낼 수 있는 상황에서 탄핵을 꺼내면 국면이 달라진다"고 비판했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추진 국면에서 탈당한 무소속 민형배 의원의 복당을 두고도 의견을 달리했다.

강훈식 후보는 "출마 선언을 하며 과거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는 점을 밝혔다"면서 "기본과 상식이 무너진 지점이 있었다. 이런 문제들은 기본과 상식에 맞게 처리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의 복당은 '위장탈당' 논란이 인 만큼 쉽사리 복당 결정을 내려서는 안 된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박용진 후보도 "원칙과 당규 준수, 이런 점에서 (생각이) 비슷하다"고 동조했다.

반대로 이재명 후보는 "(탈당을 다른 의원들이) 요청해서 한 것일 텐데, 특정 개인의 책임으로 귀결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대표가 된다면) 중의를 모아 합리적 결정을 하겠다"고 말했다.

◇ 공항 이전 공약에 "일방적 공약"

이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꺼내든 점도 도마 위에 올랐다.

강 후보는 "이 후보는 서남권·인천 개발을 위해 김포공항과 인천공항 통폐합한다는 공약을 밝혔다"면서 "제주도민들은 그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충분히 고려된 것인지 질문하고 있다. 당과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공약한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강 후보는 박 후보를 향해서도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김포공항 이전을 주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이 후보는 "수도권 서부 지역은 김포공항으로 인한 고도 제한이나 소음피해가 있다"면서 "사회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고 있는 분들에게 계속 고통을 강요할 수 있느냐"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공항 이전은) 장기적으로 필요한 일"이라며 "단기적으로 보면 혼란이 있지만 수도권 서부지역에 대규모 신도시를 조성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공항 이전을 두고 "제주도민을 살피는 게 필요하다"면서 이 후보를 향해 "공항 이전 문제가 계양을 선거에서는 도움이 됐을지 모르겠으나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주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부터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관련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가 시작됐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