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팡플레이, '안나' 일방 편집 논란에 "계약에 근거해 수정"

송고시간2022-08-03 16:12

"처음 제작 의도와 크게 달라 수정 요청했으나 감독이 거부"

웹드라마 '안나'
웹드라마 '안나'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는 8부작으로 제작된 '안나'를 합의 없이 6부작으로 편집해 공개했다는 제작진 주장과 관련해 "당초 제작 의도와 크게 달라 감독에게 수정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아 계약 내용에 근거해 작품을 편집했다"고 밝혔다.

쿠팡플레이는 3일 입장문을 통해 "감독의 편집 방향이 당초 쿠팡플레이, 감독, 제작사(컨텐츠맵) 간에 상호 협의된 방향과 현저히 달랐다"며 "지난 수개월에 걸쳐 쿠팡플레이는 감독에게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하였으나, 감독은 수정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에 명시된 우리의 권리에 의거해 쿠팡플레이는 원래의 제작 의도에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고, 그 결과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는 작품이 제작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감독의 편집 방향성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안나' 감독판을 8월 중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가 완료되는 즉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안나'를 집필하고 연출한 이주영 감독은 전날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작품을 훼손했다"는 입장문을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김정훈 편집감독도 "지난 6월 24일 공개된 안나는 내가 감독과 밤을 지새우며 편집한 안나가 아니었다"고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