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나' 편집감독도 "누가 편집했는지도 모르는 작품에 내 이름"

송고시간2022-08-03 15:06

이주영 감독 이어 '일방적 편집' 쿠팡플레이 비판

드라마 '안나'
드라마 '안나'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가 8부작으로 제작된 '안나'를 제작진과 합의 없이 6부작으로 편집해 공개한 것에 대한 비판이 또 나왔다.

3일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김정훈 편집감독은 "지난 6월 24일에 공개된 안나는 내가 감독과 밤을 지새우며 편집한 안나가 아니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김정훈 편집감독 입장문
김정훈 편집감독 입장문

[김정훈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 감독은 "'안나'는 창작자와 스태프의 노력을 배제한 채, 비밀리에 누군가에 의해서 일방적으로 만들어졌다"며 "나도 이주영 감독님처럼 내 이름을 크레딧에서 빼달라고 요구했지만 지금도 이름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편집한 것이 아닌, 누가 편집했는지도 모르는 '안나'에 내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을 견디기 어렵다"고 했다.

'안나'를 집필하고 연출한 이주영 감독도 전날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작품을 훼손했다"는 입장문을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쿠팡플레이는 "수차례 작품 수정을 요구했으나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며 "작품 퀄리티(품질)를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반박했으나 공식 입장은 밝히지 않은 상태다.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