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백악관 "펠로시 대만방문, 중국 주권 침해한 것 아냐"(종합)

송고시간2022-08-03 03:37

"'하나의 중국' 정책과도 일치…美, 위협에 겁먹지 않을 것"

中 '대만해협 중간선' 월선 보도엔 "그렇다해도 놀랍지 않을 것"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김경희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해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지 않았다면서 미국은 어떤 위협에도 겁먹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문이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지 않았다"면서 펠로시 의장의 방문은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과도 100% 일치한다"고 말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 당국의 강한 반발과 비판을 의식한 듯 "미국은 호전적인 레토릭에 의한 위협에 겁먹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방문이 위기나 무력 충돌을 야기하는 자극적인 이벤트가 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커비 조정관은 CNN 출연에서도 "펠로시 의장은 최근 당 소속과 상관없이 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한 것과 동일한 기회를 가진 것"이라며 "이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에서 재확인했듯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하며,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대만관계법에 따라 대만의 자기 방어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 전투기들이 중국과 대만의 실질적 경계선으로 간주돼 온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그들이 그렇게 했다 하더라도 놀랍지 않을 것이다. 이는 우리의 예상 시나리오에 포함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래픽] 미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 북한·미국·중국 반응
[그래픽] 미 펠로시 의장 대만 방문 북한·미국·중국 반응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대만에 도착한 펠로시 미 하원의장(오른쪽 네번째)과 하원 대표단
대만에 도착한 펠로시 미 하원의장(오른쪽 네번째)과 하원 대표단

[타이베이 EPA=연합뉴스]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