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뺑소니 사고' 촉법소년들, 2년 지나 집단폭행으로 구속

송고시간2022-08-02 22:02

beta

뺑소니 사망사고를 내고도 촉법소년이어서 처벌을 받지 않았던 10대 3명이 2년여 만에 집단 폭행을 저지른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이모(16)군 등 10대 3명을 공동폭행 혐의로 전날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달 3일과 11일 양천구 일대에서 13살 A군과 B군을 각각 5시간, 18시간 동안 끌고 다니며 때린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천경찰서
양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뺑소니 사망사고를 내고도 촉법소년이어서 처벌을 받지 않았던 10대 3명이 2년여 만에 집단 폭행을 저지른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이모(16)군 등 10대 3명을 공동폭행 혐의로 전날 구속했다. 다른 공범 2명은 불구속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달 3일과 11일 양천구 일대에서 13살 A군과 B군을 각각 5시간, 18시간 동안 끌고 다니며 때린 혐의를 받는다.

A군이 먼저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시작됐으나 이들은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않고 약 일주일 뒤 B군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된 이군 등 3명은 2년여 전인 2020년 3월 서울에서 대전까지 무면허 운전을 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대학에 갓 들어간 신입생을 숨지게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은 사건 당시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이어서 형사 처벌을 받지 않았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