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아마비 환자 나온 뉴욕 하수서 소아마비 바이러스 검출

송고시간2022-08-02 16:54

beta

지난달 미국 뉴욕주 로클랜드 카운티에서 9년 만에 처음으로 소아마비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올해 6월 수집한 이 지역 하수 시료에서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성명에서 "하수에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은 대변을 통해 바이러스를 내보내는 지역 주민들이 더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뉴욕주 보건당국은 이번에 하수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지난달 발견된 환자에게서 나왔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미접종 20대 환자 발견…뉴욕주 "지역전파 가능성, 백신 접종해야"

현미경으로 확대한 소아마비 바이러스
현미경으로 확대한 소아마비 바이러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지난달 미국 뉴욕주 로클랜드 카운티에서 9년 만에 처음으로 소아마비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올해 6월 수집한 이 지역 하수 시료에서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성명에서 "하수에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은 대변을 통해 바이러스를 내보내는 지역 주민들이 더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다만 CDC는 아직 추가 확진 사례는 없으며 뉴욕주를 포함해 미국의 다른 지역에서 소아마비 바이러스가 활발하게 퍼지고 있는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로클랜드 카운티에서는 예방 접종을 하지 않았던 20세 남성이 소아마비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는 하수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앞서 6월 이스라엘에서 발견된 하수 바이러스와도 유전적으로 연결돼 있다고 전했다.

또 CDC는 이 바이러스가 6월 말 영국 하수에서 발견된 소아마비 바이러스와도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영국에서는 소아마비 환자가 나오지 않았다.

뉴욕주 보건당국은 이번에 하수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지난달 발견된 환자에게서 나왔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하수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지역사회에서 확산할 가능성이 있어 주민들은 최대한 빨리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리 바셋 뉴욕주 보건국장도 "소아마비가 얼마나 빠르게 전파되는지를 생각한다면, 이제 모든 어른, 부모, 보호자는 최대한 빨리 예방 접종을 할 때"라고 말했다.

뉴욕 당국은 미접종 주민을 위한 백신 클리닉을 설치할 계획이다.

소아마비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소아에게 발병해 수족 마비 후유증을 남기며, 백신 미접종자 중에서는 1천 명 중 5명꼴로 영구적 마비가 나타난다.

예방 접종 보편화로 이미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에서 퇴치 선언이 나왔다.

미국도 소아 예방 접종으로 대부분 인구가 면역을 갖춘 상태지만 로클랜드 카운티를 포함한 극정통파 유대교 지역 주민은 백신 미접종에 따른 고위험군으로 꼽힌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