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 상반기 '컨' 물동량 2.1% 줄어…목표 달성 빨간불

송고시간2022-08-03 07:21

beta

상반기 부산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감소하면서 올해 목표치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3일 부산항만공사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항만수요예측센터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부산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는 모두 1천121만 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 둔화에 중국 도시 봉쇄로 수출입·환적 화물 모두 감소

부산항 컨테이너 부두
부산항 컨테이너 부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상반기 부산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감소하면서 올해 목표치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3일 부산항만공사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항만수요예측센터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부산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는 모두 1천121만 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 감소했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 둔화와 중국 주요 도시 봉쇄에 따른 교역 감소,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수출입과 환적 물동량이 모두 줄어들었다.

수출입은 미국을 제외한 부산항 주요 교역국에서 물량이 감소해 지난해보다 1.9% 줄어든 523만 TEU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화물을 적재한 컨테이너는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중국 원자재 공급망 차질, 경제성장 둔화 등으로 같은 기간 2.0% 감소했다.

빈 컨테이너는 북미 서안의 적체가 일부 완화되면서 수입 물량이 다소 증가했지만, 전체적으로는 1.8% 줄었다.

환적 물동량은 작년보다 2.2% 감소한 598만 TEU로 나타났다.

중국 주요 도시 봉쇄와 우크라이나 사태로 환적 물동량이 크게 줄어든 반면, 미국과 일본, 인트라 아시아 환적 화물이 증가세를 보이면서 하락 폭을 줄였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일본지역의 환적 물동량이 각각 7.4%, 3% 늘었고, 중국과 러시아 쪽 물량은 각각 5.1%, 23.9% 감소했다.

부산항 수출입 화물
부산항 수출입 화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항만공사는 중국 상하이 봉쇄로 정체됐던 물량이 순차적으로 풀리면서 7월 수출입 물동량은 지난해보다 4.0% 증가하겠지만 글로벌 인플레이션 등의 영향으로 수출입 물동량 감소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환적 물동량도 4월 이후 조금씩 증가하고 있어 하반기에는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경기 침체와 물가 상승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올해 초 세웠던 물동량 목표치를 달성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부산항만공사는 올해 부산항 물동량 목표를 수출입 1천60만 TEU, 환적 1천290만 TEU가 등 작년보다 3.5% 많은 총 2천350만 TEU로 잡았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