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세대 연구팀, 스마트폰으로 '가짜 술' 판별 시스템 개발

송고시간2022-08-02 14:37

beta

국내 연구팀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가짜 술' 등 위조 음료를 판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연세대학교는 한준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싱가포르국립대와 공동연구해 개봉하지 않은 음료의 진위를 판별하는 위조 음료 탐지 시스템 '리퀴드 해시'(Liquid Hash)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연세대는 "가짜 음료는 포장이 진품과 똑같아 일반 소비자가 위조를 식별하기 매우 어렵다"며 "한준 교수 연구팀의 시스템은 정확도도 높아 이런 한계를 극복한다"고 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세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세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국내 연구팀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가짜 술' 등 위조 음료를 판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연세대학교는 한준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싱가포르국립대와 공동연구해 개봉하지 않은 음료의 진위를 판별하는 위조 음료 탐지 시스템 '리퀴드 해시'(Liquid Hash)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병을 흔들었을 때 내부에 형성되는 음료 기포의 모양과 움직임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고, 이 사진을 바탕으로 액체의 진위를 확인하는 시스템이다.

연구팀은 컴퓨터 비전과 머신 러닝 등 기술을 활용해 보드카, 올리브유, 꿀 등 다양한 음료의 기포 특성을 추출했다.

연세대는 "가짜 음료는 포장이 진품과 똑같아 일반 소비자가 위조를 식별하기 매우 어렵다"며 "한준 교수 연구팀의 시스템은 정확도도 높아 이런 한계를 극복한다"고 평했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