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구제역 들어올라…기내 맥머핀 적발해 벌금 폭탄

송고시간2022-08-02 16:03

beta

호주가 인근 인도네시아발 구제역 차단에 비상이 걸리면서 비행기에 맥도날드 음식을 들고탄 승객에게 '벌금 폭탄'을 부과했다고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한 승객이 호주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산 맥머핀 2개와 햄 크루아상을 가방에 넣고 다윈 공항으로 입국했다가 탐지견에게 적발됐다.

이같은 조치는 호주 정부가 최근 인도네시아서 확산한 구제역이 자국으로 번지는 것을 막으려 지난달 980만 달러(약 128억 원) 규모의 '생물 방역'(Biosecurity)규정을 도입한 지 며칠 만에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주 한 승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호주 다윈 공항으로 들여온 맥 머핀
지난주 한 승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호주 다윈 공항으로 들여온 맥 머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호주가 인근 인도네시아발 구제역 차단에 비상이 걸리면서 비행기에 맥도날드 음식을 들고탄 승객에게 '벌금 폭탄'을 부과했다고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한 승객이 호주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산 맥머핀 2개와 햄 크루아상을 가방에 넣고 다윈 공항으로 입국했다가 탐지견에게 적발됐다.

이 승객은 벌금 1천874달러(약 245만 원)를 물게 됐다.

이는 호주에서 발리로 가는 비행기 티켓 가격의 두 배에 달한다.

이같은 조치는 호주 정부가 최근 인도네시아서 확산한 구제역이 자국으로 번지는 것을 막으려 지난달 980만 달러(약 128억 원) 규모의 '생물 방역'(Biosecurity)규정을 도입한 지 며칠 만에 나왔다.

여기에는 모든 국제 공항에 소독 매트 설치, 다윈 공항과 케언스 공항에 탐지견 배치 등이 포함됐다.

호주 정부는 지난달 19일 성명에서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하는 여행객은 현지에서 퍼진 구제역으로 인해 생물 방역과 관련된 더 엄격한 정밀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당국에 미리 신고하지 않는 것은 생물 방역을 위반하는 것으로 벌금 최대 2천664달러(약 348만 원)를 물게 될 수 있다"며 "임시 비자로 호주에 입국하는 경우에는 비자가 취소될 수 있으며 이 경우 입국이 거부된다"고도 경고했다.

구제역은 소·돼지·염소·사슴 등 우제류의 입과 발굽 주변에 물집이 생기는 높은 치사율의 전염병이다.

가축끼리 바이러스를 옮기지만, 바람에 날려 전염되거나 사람의 신발이나 옷, 심지어 도축한 육류품에 의해서도 옮겨질 수 있다. 다만 사람이 구제역에 걸릴 가능성은 희박하다.

인도네시아에서 구제역이 발병한 건 1986년 이후 약 36년 만이다.

전문가들은 호주에서 구제역이 확산할 경우 호주 경제가 최대 800억 달러 (약 104조 원) 규모의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추정한다.

특히 축산업이 주 산업인 퀸즐랜드주 서부에서는 지역 전체 일자리의 약 30%인 3만3천726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국내총생산(GDP)의 37.3%가 감소할 만큼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측된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