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월 물가 또 최고치, 상승 속도는 줄어…가을 오면 정점 찍나

송고시간2022-08-02 10:32

beta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다시 한번 기록했지만, 상승 속도가 조금이나마 느려지고 있다.

6%를 훌쩍 뛰어넘은 소비자물가가 가을바람이 불면 조금 잦아들지 않을까 기대를 해보는 이유다.

통계청은 7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8.74(2020=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고 2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월대비 상승률, 2개월 연속 둔화…8∼10월 물가 정점론 솔솔

한은 "당분간 6% 상회"…통계청 "6%대 이어지지만 7%는 아닐 듯"

서울 시내 대형마트
서울 시내 대형마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다시 한번 기록했지만, 상승 속도가 조금이나마 느려지고 있다.

6%를 훌쩍 뛰어넘은 소비자물가가 가을바람이 불면 조금 잦아들지 않을까 기대를 해보는 이유다.

다만 이는 상승 속도가 느려지는 것일 뿐 6%대 고물가는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 전월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 2개월째 둔화

통계청은 7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8.74(2020=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고 2일 밝혔다.

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들어 그야말로 파죽지세로 올랐다. 1월과 2월 3% 후반대에서 머물다가 3월과 4월은 4%대, 5월은 5%대, 6월에는 6.0%까지 올랐다.

그리고도 7월에 다시 한번 최근 고점을 경신, 6.3%까지 오른 것이다.

하지만 물밑에서는 조용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전월 대비 상승률이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올해 들어 1월과 2월에 0.6%, 3~5월에 0.7%를 기록하던 전월 대비 상승률이 6월에 0.6%, 7월에 0.5%로 조금씩이나마 둔화하는 흐름을 보이기 시작했다. 상승률이 확대되는 기울기가 점차 둔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픽]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 소비자물가 추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2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2020=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
이는 환율 급등으로 물가가 가파르게 오른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 국제유가 100달러 남짓으로…대외요인 약화

이유는 그동안 소비자물가 상승을 추동했던 주력 엔진인 국제유가 등 대외변수가 최근 들어 잠시 안정을 찾은 탓이다.

6월 중순께 배럴당 120달러에 육박했던 두바이유 가격은 최근 들어 100달러를 소폭 상회하는 수준으로 내려왔다.

이에 따라 7월 중 석유류가 물가 상승에서 차지하는 기여도는 1.59%포인트(p)로 전월(1.74%포인트)보다 낮아졌다.

국제 원자재 가격, 곡물 가격도 유사한 흐름이다.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진 탓이다.

현대경제연구원 주원 연구실장은 "7월 소비자물가는 폭염에 따른 신선식품 가격 불안 등이 더해지면서 고점을 경신했지만, 석유류 가격이 둔화하는 등 변화가 있었다"면서 "7월과 8월 중 한 달이 물가 고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 김희재 물가정책과장은 "그간 물가상승을 주도해온 국제유가가 다소 하락했고 유류세 인하 등이 더해지면서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1천800원대에 진입하는 등 석유류의 물가 상승 압력이 둔화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 주유소
서울 시내 주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 통계청 "7% 가능성 크지 않아"…한은 "당분간 6%대"

정부 안팎에선 물가 정점론이 서서히 흘러나오는 분위기다.

8∼9월 중 고점을 더 경신할 가능성이 있지만 가을을 기점으로 정점을 찍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그동안 물가 상승을 주도했던 대외 요인들이 다소 완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다음 달은) 6%대 이하로 가진 않겠지만 7%대가 발생할 가능성도 크지 않다"고 말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역시 "현재의 유가 흐름과 여러 상황을 보면 9월 말 또는 늦어도 10월 정도가 물가 정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최근 발언한 바 있다.

다만 이런 정점론에는 몇 가지 가정이 붙는다.

추 부총리는 9∼10월 물가 정점 전망과 관련해 "러시아 문제 등으로 다시 유가가 반등·폭등하거나 곡물, 공급망 수급의 애로가 현재 상태보다 훨씬 더 나빠지지 않는다는 대외적인 요건을 전제로 드리는 말씀"이라고 부연했다.

추석을 앞두고 기상 여건에 따라 농축수산물 가격이 급등락할 수 있다는 점 역시 변수다.

그렇다고 물가가 당장 내려간다는 것은 아니다.

한국은행은 이날 물가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기대인플레이션이 높아진 가운데 고유가 지속, 수요측 물가 압력 증대 등으로 앞으로도 소비자물가는 당분간 6%를 상회하는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에 대해 통계청은 5%가 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