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형뽑기방에 대변 본 여성…"급해서 그랬다" 잘못 시인

송고시간2022-08-02 09:57

beta

경기 김포시의 한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여성이 경찰서로 출석해 잘못을 시인했다.

김포경찰서는 지난 6월 7일 오후 6시 50분께 김포시 구래동 한 상가건물 1층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여성 A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경찰에서 "용변이 급해서 그랬다"고 진술하며 잘못을 시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형뽑기(PG)
인형뽑기(PG)

[제작 장성구]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김포시의 한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여성이 경찰서로 출석해 잘못을 시인했다.

김포경찰서는 지난 6월 7일 오후 6시 50분께 김포시 구래동 한 상가건물 1층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여성 A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경찰에서 "용변이 급해서 그랬다"고 진술하며 잘못을 시인했다.

앞서 이 점포를 운영하는 B씨는 사건 발생 다음 날에 "매장에서 악취가 난다"는 손님의 전화를 받은 뒤 폐쇄회로(CC)TV로 A씨가 대변을 보는 모습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CCTV 영상에는 A씨가 가게 안쪽에서 대변을 보고 거울로 옷차림새를 확인한 뒤 아무런 조치 없이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B씨는 오물을 치우느라 수십만원을 주고 청소업체를 불렀으며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큰 손해를 입었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확인해 A씨의 동선을 추적, 신원을 확보하고 경찰서 출석을 요청해 그를 조사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 내용 등을 살핀 뒤 적용할 죄명과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점포 내 파손된 기물이 없어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