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코로나 양성'에 격리 계속…주치의 "상태 좋다"

송고시간2022-08-02 00:16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사흘째인 1일(현지시간) 신속항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이날 공개한 서한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통령은 엄격한 격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 상태는 여전히 괜찮다"면서 "대통령은 관저에서 미국 국민에 대한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1일 코로나19에 처음 확진됐던 바이든 대통령은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뒤 같은 달 27일 음성 판정을 받고 공식활동을 재개했다.

그러나 사흘 뒤인 지난달 30일 검사에서 다시 양성 판정을 받고 재격리에 들어갔다.

이는 팍스로비드 복용 초기에는 증상이 호전되다 이후 증상이 재발하는 이른바 '팍스로비드 리바운드' 현상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다만 콧물과 마른기침, 피로를 호소했던 첫 감염 때와 달리 이번에는 특이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의료진이 밝힌 바 있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