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경찰, 오피스텔 '깡통전세' 사기 피의자 소환

송고시간2022-08-01 17:33

beta

대전지역에서 수백억 원대 오피스텔 전세 사기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경찰이 피의자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달 29일부터 피의자 소환조사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A씨 등은 전세 계약이 된 오피스텔을 월세 계약된 매물처럼 속여 파는 방식인 이른바 '깡통전세' 사기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경찰청
대전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대전지역에서 수백억 원대 오피스텔 전세 사기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경찰이 피의자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달 29일부터 피의자 소환조사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이 고소장 80여건을 확인해 현재까지 파악한 피의자만 부동산 법인 관계자 A씨를 비롯해 중개업자 등 10여명이다.

A씨 등은 전세 계약이 된 오피스텔을 월세 계약된 매물처럼 속여 파는 방식인 이른바 '깡통전세' 사기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130여명은 200억원 상당의 전세 보증금과 투자금 등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세 사기 특별단속을 시작해 수사 인력을 충원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s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