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핵관' 장제원 "의총서 '비상상황' 확정…의원들 모두 합의"

송고시간2022-08-01 16:38

'권성동, 원내대표 사퇴 의견도' 질문엔 "오늘 행안위 왔다"

의원총회 참석한 장제원 의원
의원총회 참석한 장제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2022.8.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1일 오후 의원총회에서 현재 당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한 데 대해 "이 상황이 비상상황이라는데 대해 의원들 모두 합의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 의원은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의총에서 이 상황이 비상 상황이라는 걸 확정했다"고 거듭 확인했다.

장 의원은 '따로 반대 의견 없이 합의됐나'라는 질문에 "특별한 거 없이 (합의됐다)"고 말했고,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이견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저는 행정안전위에 있어서 중진 간담회는 못 갔다"고 답했다.

장 의원은 '합의된 내용에 동의하나'라는 질문에는 "제가 참석했으니까요"라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앞서 장 의원은 의총 전 행안위 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전환과 관련해 당내가 혼란스럽다'는 질문에 "오늘은 행안위 온 거니까,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때문에…"라며 말을 아꼈다.

'당내에서 당대표 직무대행을 그만두기로 한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도 "오늘은 행안위 왔어요, 행안위"라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