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P "삼성전자, 실적 둔화 전망…신용등급 유지 여력은 확보"

송고시간2022-08-01 13:47

beta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올해 하반기 실적 둔화를 전망하면서도 신용등급 유지 여력은 확보할 것으로 1일 예상했다.

S&P는 "인플레이션과 소비심리 둔화 등 어려운 거시 경제 여건으로 인해 삼성전자 실적이 하반기에는 둔화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PC 및 모바일 기기 수요 감소는 D램과 낸드 메모리 출하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S&P는 "삼성전자는 경쟁력 있는 반도체 사업과 다각화한 사업 포트폴리오, 잉여현금흐름 흑자 기조를 바탕으로 험난한 거시환경에도 견조한 신용지표를 유지하고, 이는 충분한 신용등급 유지 여력 확보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올해 하반기 실적 둔화를 전망하면서도 신용등급 유지 여력은 확보할 것으로 1일 예상했다.

S&P는 "인플레이션과 소비심리 둔화 등 어려운 거시 경제 여건으로 인해 삼성전자 실적이 하반기에는 둔화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PC 및 모바일 기기 수요 감소는 D램과 낸드 메모리 출하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소비지출 감소로 가전 및 디스플레이 패널 관련 매출과 이익도 약화할 전망"이라며 "다만 기업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서버 투자 확대에 따른 서버 메모리와 비메모리 반도체 수요 증가는 실적 방어에 다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S&P는 "삼성전자는 경쟁력 있는 반도체 사업과 다각화한 사업 포트폴리오, 잉여현금흐름 흑자 기조를 바탕으로 험난한 거시환경에도 견조한 신용지표를 유지하고, 이는 충분한 신용등급 유지 여력 확보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S&P는 삼성전자에 장기 신용등급 'AA-'와 등급 전망 '안정적'을 부여하고 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