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댓글·좋아요' 당원 5만명 의견 모이면 지도부가 답변

송고시간2022-08-01 10:51

beta

더불어민주당은 1일 당 홈페이지 내에 당원들의 의견이 모이면 지도부가 답변하는 '당원청원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5만명의 당원들이 동의하거나 댓글을 달거나 '좋아요'를 누르면 관련 내용에 대해 중앙당에서 답변의 의무를 갖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2만명이 '좋아요'를 누르거나 댓글을 달아서 동의를 표시하면 중앙당 지도부에 보고되고, 이 숫자가 5만명을 넘으면 (지도부는) 답변을 해야 한다"며 "과거 문재인 정부에서 실시한 청와대의 '국민청원' 제도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 홈페이지에 당원청원시스템 구축…"건설적인 토론 위한것"

조오섭 의원
조오섭 의원

[조오섭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당 홈페이지 내에 당원들의 의견이 모이면 지도부가 답변하는 '당원청원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5만명의 당원들이 동의하거나 댓글을 달거나 '좋아요'를 누르면 관련 내용에 대해 중앙당에서 답변의 의무를 갖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2만명이 '좋아요'를 누르거나 댓글을 달아서 동의를 표시하면 중앙당 지도부에 보고되고, 이 숫자가 5만명을 넘으면 (지도부는) 답변을 해야 한다"며 "과거 문재인 정부에서 실시한 청와대의 '국민청원' 제도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문자폭탄'을 지양하고 당내 건설적이고 민주주의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건설적인 토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라고 설명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