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오일뱅크-롯데제과, 식품 부산물 기반 바이오 사업 추진

송고시간2022-08-01 09:37

beta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004990]는 바이오 사업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롯데제과[280360]는 국내외 식료품 제조 및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현대오일뱅크의 바이오디젤 공정 원료로 공급하게 된다.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현대중공업그룹과 롯데그룹은 이미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011170]의 석유화학 합작회사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파트너십을 굳건히 해왔다"며 "이번 협력 역시 다양한 공동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또 하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일 현대오일뱅크-롯데제과 바이오 공동 사업 협약식에 참석한 이진성(왼쪽부터) 롯데제과 사업대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현대오일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일 현대오일뱅크-롯데제과 바이오 공동 사업 협약식에 참석한 이진성(왼쪽부터) 롯데제과 사업대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현대오일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제과[004990]는 바이오 사업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롯데제과[280360]는 국내외 식료품 제조 및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현대오일뱅크의 바이오디젤 공정 원료로 공급하게 된다.

현대오일뱅크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대산공장 1만㎡ 부지에 연산 13만t(톤) 규모 바이오디젤 제조 공장을 건설 중이다.

두 회사는 또 장기적으로 바이오에너지 원료 조달과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도 검토하기로 했다.

원료 조달뿐만 아니라 에너지와 식품 산업 간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다양한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현대중공업그룹과 롯데그룹은 이미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011170]의 석유화학 합작회사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파트너십을 굳건히 해왔다"며 "이번 협력 역시 다양한 공동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또 하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