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 공연…화려한 격파에 환호성

송고시간2022-08-01 03:21

beta

멕시코에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이 펼쳐졌다.

3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31일 이달고주 파추카에서 잇따라 열린 시범 공연은 올해 한·멕시코 수교 60주년과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을 기념해 문화원 초청으로 이뤄진 것이다.

관객들은 태권도 종주국에서 온 시범단의 절도있는 동작과 화려한 격파와 환호성을 질렀으며, 공연 후 부서진 송판을 기념으로 가져가는 관객들도 있었다고 문화원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멕시코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 공연
멕시코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 공연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이 30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2천여 명의 관객 앞에서 시범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22.8.1.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제공]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에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이 펼쳐졌다.

3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31일 이달고주 파추카에서 잇따라 열린 시범 공연은 올해 한·멕시코 수교 60주년과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을 기념해 문화원 초청으로 이뤄진 것이다.

멕시코시티 공연에는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멕시코에 태권도 금메달을 안긴 마리아 에스피노사와 라이문도 곤살레스 멕시코 태권도협회장,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등 2천여 명의 관중이 자리했다.

관객들은 태권도 종주국에서 온 시범단의 절도있는 동작과 화려한 격파와 환호성을 질렀으며, 공연 후 부서진 송판을 기념으로 가져가는 관객들도 있었다고 문화원은 전했다.

멕시코에는 1969년 처음으로 태권도가 전파돼 빠르게 저변을 넓혀갔다. 멕시코는 역대 하계 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를 가져가기도 했다.

국기원 태권도 시범 보는 멕시코 관객
국기원 태권도 시범 보는 멕시코 관객

(멕시코시티=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현지 관객들이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을 보고 있다. 2022.8.1.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제공]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