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튀르키예 "우크라 곡물 수출, 내달 1일 시작 가능"(종합)

송고시간2022-07-31 21:15

젤렌스키 "올해 곡물 수확량 평년 절반 불과할 듯"

우크라이나 초르노모르스크항에서 곡물 선적 중인 선박
우크라이나 초르노모르스크항에서 곡물 선적 중인 선박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흑해를 통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이 다음 달 1일(현지시간) 시작될 수 있다고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이 31일 밝혔다.

로이터와 타스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브라힘 칼린 튀르키예 대통령실 대변인은 "세부 사항 조율이 내일까지 완료된다면 첫 배가 내일 출항할 가능성이 크다"며 "늦어도 모레면 출항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현지 TV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또 "이스탄불의 공동조정센터(JCC)에서 안전 항로에 대한 마지막 작업을 곧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 두개 작은 이슈가 있는데, 오늘 저녁까지 이를 해결할 수 있다면 내일 아침 출항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흑해 봉쇄로 막힌 곡물 수출길을 다시 열기로 지난 22일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28일에는 항로 안전을 보장하고 관련 절차를 총괄하기 위한 공동조정센터(JCC)가 튀르키예 이스탄불에 설립되는 등 조만간 우크라이나 곡물이 세계 시장에 다시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곡물 선적을 마치고 유엔으로부터 첫 출항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포격으로 불길에 휩싸인 우크라 남부 밀밭
포격으로 불길에 휩싸인 우크라 남부 밀밭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국가 비상대응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올해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확량이 평년의 절반가량에 불과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우리의 주요 목표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야기된 세계 식량 위기를 막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올해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밀밭 곳곳이 포격을 받아 불타는 등 곡물 재배에 어려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항만 사정상 곡물 수출이 재개되더라도 실제 수출량은 시장의 기대에는 못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여전히 곡물을 수출할 (항로 이외의) 다른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