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진달그룹 창업자 부인,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등극

송고시간2022-07-31 11:30

beta

인도 철강·에너지 기업 진달그룹 창업자의 부인인 사비트리 진달이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가 됐다.

3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등에 따르면 진달의 재산은 113억달러(약 14조7천억원)로 아시아 여성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존 1위 中 양후이옌은 부동산 경기 침체로 3위로 밀려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사비트리 진달.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사비트리 진달.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철강·에너지 기업 진달그룹 창업자의 부인인 사비트리 진달이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가 됐다.

3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등에 따르면 진달의 재산은 113억달러(약 14조7천억원)로 아시아 여성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진달에 이어 근소한 재산 차이로 중국의 판훙웨이 헝리석유화학 회장이 뒤를 이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는 두 사람의 재산을 모두 113억달러로 집계했지만 진달의 순위를 판훙웨이 회장보다 한 단계 높게 배치했다.

진달의 재산은 천만달러 단위에서 판훙웨이 회장보다 많은 것으로 보인다.

진달은 진달그룹 창업자인 남편 O.P. 진달이 2005년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숨진 후 그룹 경영에도 참여해 기업 규모를 키운 바 있다.

그는 인도 수도 뉴델리 인근 하리아나주에서 주의원으로 선출돼 주 전력부 장관을 맡기도 했다.

진달그룹은 철강, 전력, 광산, 석유, 가스 등의 분야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진달의 네 아들이 각 분야를 나눠 경영하고 있다.

지난 몇년 간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자리를 지켰던 양후이옌은 110억달러(약 14조4천억원)의 재산으로 3위로 밀렸다.

중국 부동산기업 컨트리가든의 대주주인 양후이옌의 재산은 지난 1월 237억달러(약 31조원)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당국 규제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컨트리가든의 주가가 급락하면서다.

양후이옌은 컨트리가든 설립자 양궈창의 둘째 딸로 아버지로부터 '컨트리가든 홀딩스'의 지분 절반 이상을 물려받았다.

한편, 아시아 부호 최고 순위에서는 인도 아다니 그룹 회장 가우탐 아다니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다니 회장의 재산은 1천180억달러(약 154조원)로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부자 순위 4위에 올랐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