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양키스 거포 저지, 역대 두 번째 최소 경기 만에 200홈런

송고시간2022-07-31 08:31

beta

최우수선수(MVP)를 향해 쉬지 않고 방망이를 돌리는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로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저지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치른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2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2-0으로 앞선 2회 우중간 펜스를 직선타로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MLB닷컴 등에 따르면, 저지는 라이언 하워드(658경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671경기)만에 200홈런을 때린 타자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즌 42호이자 통산 200호 홈런 터뜨린 양키스 거포 저지
시즌 42호이자 통산 200호 홈런 터뜨린 양키스 거포 저지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최우수선수(MVP)를 향해 쉬지 않고 방망이를 돌리는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로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저지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치른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2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2-0으로 앞선 2회 우중간 펜스를 직선타로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시즌 42번째 홈런을 날린 저지는 데뷔 7시즌 만에 200홈런을 달성했다.

MLB닷컴 등에 따르면, 저지는 라이언 하워드(658경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경기 수(671경기)만에 200홈런을 때린 타자가 됐다.

저지는 또 8월이 되기 전에 홈런 42개를 친 최초의 양키스 타자라는 이정표도 세웠다.

최근 14경기에서 홈런 12방을 몰아친 저지는 남은 60경기에서 18개를 보태면 MLB에서 단일 시즌 홈런 60개의 계보를 21년 만에 잇는다.

아울러 2017년 작성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52개) 경신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빅리그에서 마지막으로 한 시즌 홈런 60개를 넘긴 선수는 2001년 배리 본즈(73개)와 새미 소사(64개)다.

현재 저지의 팀 동료인 장칼로 스탠턴은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뛰던 2017년, 홈런 59개를 쏴 60개에 가장 근접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