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시우,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 톱10 예약…김주형은 24위(종합)

송고시간2022-07-31 10:43

beta

김시우(27)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840만 달러)에서 톱10 입상을 예약했다.

김시우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7위(13언더파 203타)에 올랐다.

PGA투어 '특별 임시회원' 김주형(20)은 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몰아쳐 공동 24위(9언더파 207타)로 껑충 뛰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시우의 아이언 샷.
김시우의 아이언 샷.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김시우(27)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840만 달러)에서 톱10 입상을 예약했다.

김시우는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7위(13언더파 203타)에 올랐다.

전날과 같은 순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는 김시우는 공동 선두 토니 피나우(미국)와 테일러 펜드리스(캐나다)에 8타 뒤져 역전 우승은 쉽지 않지만, 3위부터 5위까지는 2∼4타차에 불과해 상위권 입상이 가능하다.

지난해 10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이후 PGA 투어 대회 톱10에 한 번도 들지 못했던 부진을 털어낼 기회다.

이날 버디 6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로 막은 김시우는 티샷과 아이언샷이 이번 대회 들어 가장 좋았다. 다만 그린에서 타수를 잃은 게 아쉬웠다.

김시우는 "오늘 전반은 좋았는데 후반에 조금 잘 안 풀리면서 아쉽게 끝냈다. 아직 나쁘지 않으니 내일 잘 마무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후반에 퍼트가 잘되지 않아서 고생했다는 김시우는 "내일은 좀 더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주형의 티샷.
김주형의 티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PGA투어 '특별 임시회원' 김주형(20)은 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몰아쳐 공동 24위(9언더파 207타)로 껑충 뛰었다.

김주형은 초청받은 대회에서 페덱스컵 포인트를 쌓으면 PGA투어에 입성할 수 있어 상위권 진입이 요긴하다.

김주형은 "오늘은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 바람이 없는 아침에 경기해서 수월했다"면서 "아쉬운 퍼트도 있었지만 들어간 것도 많아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전날 마지막 홀 버디로 컷 통과를 했던 그는 "어제는 경기가 참 안 풀렸는데 마지막 홀 버디로 이틀 더 경기할 수 있게 됐다. 감사한 마음에 오늘을 공격적으로 쳤다. 잘 먹고 잘 쉬면서 내일을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3M 오픈에서 통산 3번째 우승을 차지한 피나우는 이날 7타를 줄여 2주 연속 우승에 청신호를 켰다.

전날 깜짝 선두에 올랐던 신인 펜드리스는 6언더파 66타를 쳐 이틀 연속 1위 자리를 지키며 생애 첫 우승 기대를 부풀렸다.

캐머런 영(미국)이 17언더파 199타로 3위에 올랐고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5위(15언더파 201타)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