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코로나19 재확진…주치의 "증상은 없어"(종합)

송고시간2022-07-31 05:53

27일 완치 판정 이후 사흘만…추가 치료 없이 재격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30일(현지시간) 메모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일부 환자에서 발견되는 재발(rebound) 사례"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상태에서 팍스로비드 치료를 진행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7일 최종 양성을 확인한 뒤 대국민 연설에 나서 건재를 과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확진 이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오늘 다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는 일부 소수에게 나타나며, 나는 현재 아무 증상이 없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격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전히 업무를 보고 있고, 곧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오코너 박사는 "바이든 대통령은 무증상 상태이며, 상태는 굉장히 좋다"며 "이번 경우 추가 치료는 필요하지 않으며 면밀한 관찰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엄격한 격리에 다시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역시 트위터에 "대통령은 무증상 상태이며, 상태는 좋다"고 재확인하며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격리 상태에서 집무 중"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재확진으로 31일 예정된 윌밍턴 및 내달 2일 미시간 방문은 취소됐다.

윌밍턴에는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도 동행할 예정이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다시 격리에 들어가며 이 또한 취소됐다.

CNN에 따르면 질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최초 확진 이후 델라웨어에 머무르고 있다.

앞서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끌어 온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역시 코로나19 감염 뒤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고, 동일한 '리바운드' 증상을 보인 바 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