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도방어 훈련에 딴지 거는 日…서경덕 "명백한 내정간섭"

송고시간2022-07-31 08:30

beta

지난 29일 실시한 한국 해군과 해경의 독도방어 훈련에 대해 딴지를 건 일본을 향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명백한 내정 간섭"이라고 직격했다.

일본 외무성은 한국 정부에 "훈련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 매우 유감"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고 NHK 등 현지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서 교수는 3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이는 명백한 내정간섭이다.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기 때문"이라며 "이런 우리의 영토를 지키기 위한 훈련을 진행하는데, 어디 감히 딴지를 건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한국땅…실효적 지배 강화하자"

독도 앞바다에 태극기가 펼쳐져 있는 모습
독도 앞바다에 태극기가 펼쳐져 있는 모습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지난 29일 실시한 한국 해군과 해경의 독도방어 훈련에 대해 딴지를 건 일본을 향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명백한 내정 간섭"이라고 직격했다.

한국은 이번에 항공기 출동 없이 해군 함정 등만 동원한 가운데 소규모로 독도방어 훈련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일본 외무성은 한국 정부에 "훈련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 매우 유감"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고 NHK 등 현지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특히 교도통신은 "5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이후 처음 훈련이 실시됐다"며 "이번에 규모를 축소한 것은 일본을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까지 내놨다.

서 교수는 3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이는 명백한 내정간섭이다.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이기 때문"이라며 "이런 우리의 영토를 지키기 위한 훈련을 진행하는데, 어디 감히 딴지를 건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매년 두 차례 실시하는 한국군의 독도방어 훈련에 일본 정부는 매번 항의하며 중단을 요구해 왔다.

서 교수는 "한국 정부는 더욱더 강경한 대응을 해야만 할 것이다. 왜냐하면 '영토 수호'는 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사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 국민은 독도를 더 많이 방문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데 온 힘을 기울여야만 할 때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 조만간 독도에 또 놀러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도에 올라 기념 촬영을 한 서경덕 교수
독도에 올라 기념 촬영을 한 서경덕 교수

[서 교수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