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 반외세 성향 정당 지지자들, 또다시 의회 난입

송고시간2022-07-30 19:37

beta

이라크 새 정부 구성을 둘러싼 갈등 속에 반외세 성향 정당 지지자들이 사흘만에 또다시 의회에 난입했다.

30일(현지시간) AP,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라크 시아파 성직자 겸 정치인 무크타다 알사드르 추종자 수백 명이 이날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의사당에 몰려들었다.

알사드르가 이끄는 알사이룬 정파는 미국과 이란 모두에 거리를 두는 반외세 성향으로 총선에서 329석 중 73석을 차지해 이라크 의회 최대 세력으로 올라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개월째 차기정부 구성 진통…최루탄 발포에 부상자 발생

이라크 시위대 의사당 장악.
이라크 시위대 의사당 장악.

(바그다드 로이터=연합뉴스) 이라크 시아파 성직자 겸 정치인 무크타다 알사드르 추종자가 30일(현지시간) 바그다드 그린존에 있는 의사당 건물에 올라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2.7.30. photo@yna.co.kr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라크 새 정부 구성을 둘러싼 갈등 속에 반외세 성향 정당 지지자들이 사흘만에 또다시 의회에 난입했다.

30일(현지시간) AP,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라크 시아파 성직자 겸 정치인 무크타다 알사드르 추종자 수백 명이 이날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의사당에 몰려들었다.

시위대는 로프를 이용해 바그다드의 '그린 존'(정부청사와 외국 공관 등이 밀집한 보안 구역) 입구의 시멘트 바리케이드를 해체한 뒤 의회로 향했다.

바그다드 그린존으로 향하는 도로를 장악한 반외세 성향 정당 지지자들.
바그다드 그린존으로 향하는 도로를 장악한 반외세 성향 정당 지지자들.

(바그다드 AP=연합뉴스) 이라크 시아파 성직자 겸 정치인 무크타다 알사드르 추종자 수백 명이 30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의 그린존으로 향하는 다리를 장악한 모습. 2022.7.30. photo@yna.co.kr

의회 회기를 앞두고 의사당으로 접근하는 시위대를 저지하려는 보안군이 최루탄 등을 터뜨렸고, 이 과정에서 부상자도 나왔다.

시위에 참여한 라아드 타베트(41)씨는 "오늘 우리는 부패한 정치인들을 제거하고, 그들이 정부를 구성하는 것은 막기 위해 왔다"며 "우리는 알사드르의 요청에 응하고 있으며,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그린존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해 10월 치러진 총선 이후 9개월째 차기 정부 구성을 둘러싼 진통이 이어지고 있다.

이라크 의사당에 난입한 반외세성향 정당 지지자들.
이라크 의사당에 난입한 반외세성향 정당 지지자들.

(바그다드 AFP=연합뉴스) 이라크 시아파 성직자 겸 정치인 무크타다 알사드르 추종자 수백 명이 30일(현지시간)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의사당에 난입해 알사드르의 사진을 들고 있다. 2022.7.30. photo@yna.co.kr

알사드르가 이끄는 알사이룬 정파는 미국과 이란 모두에 거리를 두는 반외세 성향으로 총선에서 329석 중 73석을 차지해 이라크 의회 최대 세력으로 올라섰다.

알사이룬 정파는 친이란 세력을 배제하면서 수니파 등 나머지 정파를 아우르는 '개혁 연정'을 추진했으나 실패했고, 지난달에는 소속 의원 73명 전원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이라크 의회를 장악한 친이란계 시아파 정당들이 모하메드 알수다니를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하자, 알사드르는 지지자들에게 시위를 촉구했다.

알사드르 지지자들은 지난 27일 처음으로 의사당을 장악한 채 시위를 벌인 바 있지만, 당시에는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무스타파 알-카디미 임시 총리는 이라크 보안군에는 시위대 보호를 지시했고, 시위대에는 평화적인 시위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