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리바바 등 中회사 4곳 美증시 '예비퇴출명단' 추가

송고시간2022-07-30 15:24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촬영 차대운 기자]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등 중국 4개 업체가 미국 증권 당국의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추가됐다고 신랑재경 등 중국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29일(현지시간) 알리바바를 잠재적 퇴출 명단에 추가했다.

여성 소비용품 온라인 플랫폼 모구제, 반려동물 용품 판매업체 보치, 인터넷업체 례바오도 이름이 올랐다.

SEC는 2020년 통과된 외국기업책임법(HFCAA)을 근거로 미 증시에서 상장 폐지될 가능성이 있는 기업 명단을 관리하고 있다.

SEC는 3월 5개 업체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미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159곳을 잠재적 퇴출 명단에 올렸다.

미 증시에는 270여개 중국 업체가 상장돼 있다.

중국 최대 검색 기업이자 인공지능(AI) 기업인 바이두,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닷컴,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비리비리(Bilibili), 중국의 대표적인 전자상거래업체 징둥 등이 포함됐다.

FCAA는 자국 회계기준을 3년 연속 충족하지 못하는 외국 기업을 증시에서 퇴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의 회계 감독권을 놓고 갈등을 벌여왔다.

중국은 자국 기업의 상장 폐지를 막기 위해 일부 기업에 회계자료 공개를 준비하라고 지시하고 해외 상장기업의 회계 규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5월 "중·미 당국은 모두 양측 간의 회계 감사 감독·관리 협력 측면에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