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사흘 연속 4천 명대 확진…30일 낮까지 2천704명(종합)

송고시간2022-07-30 15:00

beta

부산지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사흘 연속 4천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시는 29일 하루 4천52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30일에는 오후 2시까지 2천704명이 확진돼 전날 같은 시간대 확진자 2천278명보다 400여 명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지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사흘 연속 4천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임시 선별검사소 재가동
임시 선별검사소 재가동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시는 29일 하루 4천52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부산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는 지난 25일 104일 만에 처음으로 6천 명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다가 26일 5천287명으로 줄었고, 27일부터 4천 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30일에는 오후 2시까지 2천704명이 확진돼 전날 같은 시간대 확진자 2천278명보다 400여 명 늘었다.

이로써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118만7천235명으로 집계됐다.

29일 기저질환이 있는 80대 확진자 1명이 숨져 누적 사망자는 2천231명으로 집계됐다.

30일 0시 현재 위중증 환자는 10명으로 유지됐고,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48.8%를 기록했다.

재택치료 확진자는 2만5천377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7.6%인 1천927명은 집중 관리군으로 분류됐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