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원숭이두창 첫 사망보고…실제 치명위험 어느 정도일까

송고시간2022-07-30 08:34

beta

아프리카 대륙 바깥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 질병의 실제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 다시 관심이 쏠린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질 남동부 벨루오리존치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41세 남성 확진자가 패혈증으로 숨졌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이들 중에서 사망에 이른 이들의 비율(치명률)은 1∼10% 정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0% WHO 통계…아프리카 부실 의료체계 탓인 듯

최근 확진자 증상 경미…대다수는 치료없이 자연치유

남미 사망자는 면역저하자…기저질환 등 취약점 경계 필요

감염된 세포(푸른색 바탕) 속에서 포착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붉은색)
감염된 세포(푸른색 바탕) 속에서 포착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붉은색)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아프리카 대륙 바깥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 질병의 실제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 다시 관심이 쏠린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질 남동부 벨루오리존치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41세 남성 확진자가 패혈증으로 숨졌다. 림프종으로 면역체계가 손상된 환자였다.

스페인에서도 사망자 1명이 발생했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사망자의 신원이나 치료 경위 등은 밝히지 않았다.

현지언론은 원숭이두창이 풍토병화한 아프리카 외부에서 사망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 보도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이들 중에서 사망에 이른 이들의 비율(치명률)은 1∼10% 정도다.

코로나19의 국가별 치명률이 0.1∼5.5%(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 정도라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다.

그러나 원숭이두창의 높은 치명률은 제한된 환경에서 관측된 특수한 수치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과거 중앙아프리카에서 원숭이두창 감염자 중 10%가 사망한 사례가 있었지만 이는 현지의 열악한 의료환경이나 부족한 질병 감시체계 등이 겹쳐 발생한 이례적인 경우로 꼽힌다.

중증 환자를 치료할 능력도 부족한 데다, 실제 확진자 수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사망자 수만 유독 부각된 경우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확산한 원숭이두창은 증상이 경미한 수준으로 전해지고 있다.

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은 별다른 치유 없이 자연 치유되는 경우가 많다.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6∼13일 후에 증상이 나타난다. 3주 후에야 증상이 발현되는 경우도 있다. 보통 발열, 두통, 요통, 근육통, 림프절 부종, 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난다.

발열 1∼3일 이후에는 두창바이러스들의 독특한 특징인 '발진'이 나타난다. 처음에는 얼굴, 손, 발, 입, 성기에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수준이지만 이 반점이 부풀어오르기 시작하면 5∼7일 동안 고름이 들어찬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최근 확진자들은 이런 병변이 온몸에 퍼지는 것이 아니라 생식기 등에 1∼2개만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고름이 가득 찼던 물집에는 2∼4주에 걸쳐 딱지가 형성됐다가 떨어져 나가는데, 이 단계에서는 전파력이 사라진다고 한다.

치명률은 더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

WHO가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해 각국이 감시체계를 매우 예민하게 가동하고 있다. 초기 확진자부터 보건당국이 파악하면 확진자 수는 부쩍 늘고, 사망자 수는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연구중인 인도 연구진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연구중인 인도 연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WHO와 CDC는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어린이나, 면역 관련 기저질환자 등은 원숭이두창 감염이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더 크다고 경고했다. 브라질의 원숭이두창 사망자도 면역 저하자였다.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의 유전정보를 DNA 형태로 가진 DNA 바이러스다. 변이 속도가 비교적 느린 편이다. 코로나19·에볼라바이러스 등 RNA 바이러스는 변이가 매우 활발하다.

학계와 의료계는 원숭이두창의 감염 전파력이나 중증도 등이 과거와 달라졌는지 분석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아직 바이러스의 특징을 변화시킬 중대한 변이는 관측되지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최근 확산세가 가팔라진 이유로는 동물에서 사람으로 바이러스가 이동할 수 있는 동물과 인간의 접촉이 더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가설이 힘을 얻고 있다.

도시화·벌목 등으로 인간과 야생동물 서식지 사이 경계가 희미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여행·무역 등으로 각국의 교류가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는 점도 바이러스의 글로벌 전파를 부추기는 환경으로 꼽힌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