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젤렌스키, 자국군 포로 수감시설 피격에 "러, 고의적 전쟁범죄"

송고시간2022-07-30 07:50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자국군 전쟁 포로가 수감돼 있는 교도소가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러시아의 고의적인 전쟁 범죄"라고 규정하고 강력 비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저녁 영상 연설을 통해 동부 도네츠크주(州) 올레니우카 교도소 피격에 최소 50명 이상이 사망했다는 정보를 받았다면서 "우크라이나군 전쟁 포로를 의도적으로 대량 학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가 미국에서 받은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으로 올레니우카 교도소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는 "우크라가 美지원 미사일로 공격" 주장 엇갈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자국군 전쟁 포로가 수감돼 있는 교도소가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러시아의 고의적인 전쟁 범죄"라고 규정하고 강력 비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저녁 영상 연설을 통해 동부 도네츠크주(州) 올레니우카 교도소 피격에 최소 50명 이상이 사망했다는 정보를 받았다면서 "우크라이나군 전쟁 포로를 의도적으로 대량 학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올레니우카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이 장악한 지역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가 미국에서 받은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으로 올레니우카 교도소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는 이를 즉각 부인했으며, 나아가 러시아의 자작극일 가능성을 제기하며 이번 공습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 교도소 공격이 "러시아를 법적으로 분명히 테러지원국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특별히 미국에 호소한다. (러시아의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한) 결정이 필요하고, 지금 당장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해당 국가에 대한 방산 수출 금지, 대외원조 제한 등 규제를 부과할 수 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촉구해왔다.

다만 이런 규제 중 상당 부분이 지난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미국과 우방국들이 취한 제재로 이미 시행되고 있다. 현재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나라는 북한과 쿠바, 이란, 시리아 등 4개국이다.

한편,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도 이날 성명을 내고 "EU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과정에서 자행된 인권 침해와 국제 인권법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UsxgKqZVC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