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집 급식 죽에 플라스틱 갈려 들어가…경찰 조사 예정

송고시간2022-07-29 20:27

beta

서울 서대문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이 먹은 죽에 플라스틱이 함께 갈려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조사하기로 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대문경찰서는 원아들에게 플라스틱 가루가 섞인 죽을 먹이는 사고가 발생한 어린이집을 입건 전 조사(내사)할 예정이다.

이 어린이집에서는 전날 1∼4세 원아 14명이 급식으로 플라스틱이 섞인 죽을 먹었고, 병원 진단을 받은 결과 현재까지 이상 증상은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서대문경찰서
서울서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서울 서대문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이 먹은 죽에 플라스틱이 함께 갈려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조사하기로 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대문경찰서는 원아들에게 플라스틱 가루가 섞인 죽을 먹이는 사고가 발생한 어린이집을 입건 전 조사(내사)할 예정이다.

이 어린이집에서는 전날 1∼4세 원아 14명이 급식으로 플라스틱이 섞인 죽을 먹었고, 병원 진단을 받은 결과 현재까지 이상 증상은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어린이집 측은 조리사가 믹서기 칼날에 달린 플라스틱 보호 덮개를 보지 못하고 실수로 음식물과 함께 갈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형사적으로 처벌이 가능한지 조사하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집 안전 점검을 맡은 서대문구청은 "사고를 일으켰던 조리사가 빠르게 조처를 했고 현재도 아이들에게 별다른 증상이 없어서 별도 조치할 계획은 없다"며 "추후 아이들에게 문제가 생기면 과태료 등 조치가 있을 수는 있다"고 밝혔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