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권성동 겨냥? "누란지위 필사즉생 선당후사"(종합)

송고시간2022-07-29 17:36

beta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김기현 의원은 29일 "오늘 주춤하면 더 이상의 내일은 없다"며 "비상한 시기엔 비상한 조치를 취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1949년 인구 총조사를 시작한 이래 72년 만에 우리나라 인구가 처음 감소했다고 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김 의원은 특히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우리 당 지도부가 땀 흘리며 일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돕기는커녕 도리어 부담을 지워드려 마음이 무겁기 짝이 없다"면서 "지도책임을 진 사람에게 선당후사, 선공후사는 어떤 경우에도 반드시 지켜야 할 기본원칙"이라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NS에 12글자 메시지…지도부 사퇴 촉구 해석

"당지도부 尹대통령에 부담…비상시기 비상조치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김기현 의원은 29일 "오늘 주춤하면 더 이상의 내일은 없다"며 "비상한 시기엔 비상한 조치를 취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문자 유출' 사태 이후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 등 당 지도체제 재정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되는 상황에서 이런 주장에 힘을 싣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취재진 질문받는 김기현
취재진 질문받는 김기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혁신24' 주최 권영세 통일부 장관 초청 세미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7.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1949년 인구 총조사를 시작한 이래 72년 만에 우리나라 인구가 처음 감소했다고 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천정부지로 치솟던 집값도 잡아야 하고, 턱없이 부족한 질 좋은 청년일자리도 늘려야 한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고령화 속도를 감안해 연금과 노동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사회보장 비용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야 한다"면서 "우리 사회 곳곳에서 이미 무너질 대로 무너진 공정과 상식도 하루빨리 바로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국가 정책을 출산·양육 친화적인 관점에서 재설계하는 총력전을 펼쳐야 하고 이민정책도, 세금 정책도 더 과감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우리 당 지도부가 땀 흘리며 일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돕기는커녕 도리어 부담을 지워드려 마음이 무겁기 짝이 없다"면서 "지도책임을 진 사람에게 선당후사, 선공후사는 어떤 경우에도 반드시 지켜야 할 기본원칙"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비상시기다. 비상조치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사실상 '원톱 체제'로 당을 이끌고 있는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당 지도체제' 관련 논의를 촉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최근 권 대행이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를 '내부 총질 당 대표'라 표현한 텔레그램 메시지를 본회의장에서 실수로 노출해 파문이 일면서, 당내에서는 비대위 체제 전환 또는 조기 전당대회 개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다시 분출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내 '비대위 체제' 전환 목소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비대위를 하더라도 당을 빠른 시일 내 정상화시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비대위 기간은 최소화시켜야 한다"며 "어떤 과정을 취하든 간에 그 중간 과정은 최단기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기 전대 개최 가능성도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비대위를 한다고 조기 전대가 안 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후 페이스북에 추가로 '누란지위 필사즉생…선당후사'라는 12글자의 단문 메시지를 올렸다.

이날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30%선이 무너져 28%까지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된 상황에서 지도부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김 의원이 오전과 오후 두 차례 글에서 '선당후사'라는 표현을 강조한 것을 두고 '원톱'을 맡은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 전원의 총사퇴를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됐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