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립수목원, 전나무 숲길 조성 이후 첫 '휴식년제'

송고시간2022-07-29 09:33

beta

경기 포천시 광릉숲 전나무 숲길이 처음으로 휴식년제를 적용받는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다음달 1일부터 광릉숲 전나무 숲길 일부 구간에 대해 휴식년제를 실시해 출입을 통제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립수목원은 "이번 휴식년제 대상 구역은 피해가 가장 심각한 곳으로, 앞으로 대상 구역이 순차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며 "숲 회복을 위한 출입 금지 조치에 대해 관람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경기 포천시 광릉숲 전나무 숲길이 처음으로 휴식년제를 적용받는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다음달 1일부터 광릉숲 전나무 숲길 일부 구간에 대해 휴식년제를 실시해 출입을 통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휴식년제 대상은 전나무 숲길 390㎡ 구역이며 기간은 2년이다.

국립수목원 전나무 숲길 첫 휴식년제 실시
국립수목원 전나무 숲길 첫 휴식년제 실시

(포천=연합뉴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오늘 8월 1일부터 광릉숲 전나무 숲길 일부 구간에 휴식년제를 2년 간 실시한다. 사진의 동그라미 표시 구역이 휴식년제 대상지역이다. 2022.7.29 [국립수목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국립수목원 연구팀은 해당 구역에서 전나무 나이테를 분석한 결과 생육이 불량한 나무를 다수 확인했다.

방문객의 발길이 늘어나며 압력으로 흙이 다져지는 '답압' 현상이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답압은 공기가 토양을 통과하는 것을 막아 흙 속의 이산화탄소와 공기 중의 산소가 교환되는 과정을 악화시킨다.

국립수목원은 "이번 휴식년제 대상 구역은 피해가 가장 심각한 곳으로, 앞으로 대상 구역이 순차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며 "숲 회복을 위한 출입 금지 조치에 대해 관람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국립수목원 전나무 숲길 첫 휴식년제 실시
국립수목원 전나무 숲길 첫 휴식년제 실시

(포천=연합뉴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오늘 8월 1일부터 광릉숲 전나무 숲길 일부 구간에 휴식년제를 2년 간 실시한다. 사진은 전나무 숲길의 모습. 2022.7.29 [국립수목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수목원의 전나무 숲길은 1927년 조림된 곳이다. 국립수목원 방문객 대부분이 산림욕을 위해 이곳을 찾으며, 지난해만 95만명이 수목원에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andphoto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