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인범, 카잔에도 작별 인사…"좋은 추억 갖고 떠난다"

송고시간2022-07-29 07:45

beta

그리스 프로축구 올림피아코스 이적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6)이 원소속팀인 러시아 루빈 카잔에도 작별을 알렸다.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 참가하다가 이적 관련 작업을 위해 조기 하차한 그는 24일 소셜 미디어에 서울 구단과 팬들을 향한 작별 인사를 올린 데 이어 카잔에도 인사를 잊지 않았다.

"여러분 모두와 나의 경험을 정말 즐겼고, 좋은 추억을 갖고 떠난다"고 적은 황인범은 특히 레오니트 슬루츠키 카잔 감독에게 "나를 선수로서 발전하게 해준 신뢰와 노력에 감사하다"며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인범이 카잔 팬과 구단 등에 올린 작별 인사
황인범이 카잔 팬과 구단 등에 올린 작별 인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그리스 프로축구 올림피아코스 이적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6)이 원소속팀인 러시아 루빈 카잔에도 작별을 알렸다.

황인범은 28일 소셜 미디어에 "카잔에서 보낸 시간 동안 팬과 코치진, 동료들, 회장 등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영문 메시지를 올렸다.

2020년 8월 카잔에 입단해 주전으로 활약하던 황인범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축구연맹(FIFA) 특별 규정을 통해 올해 4월 FC서울과 계약을 맺고 국내에 복귀했으나 유럽 무대 재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 참가하다가 이적 관련 작업을 위해 조기 하차한 그는 24일 소셜 미디어에 서울 구단과 팬들을 향한 작별 인사를 올린 데 이어 카잔에도 인사를 잊지 않았다.

26일 그리스 아테네 도착한 황인범
26일 그리스 아테네 도착한 황인범

[게오르기오스 시데리디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여러분 모두와 나의 경험을 정말 즐겼고, 좋은 추억을 갖고 떠난다"고 적은 황인범은 특히 레오니트 슬루츠키 카잔 감독에게 "나를 선수로서 발전하게 해준 신뢰와 노력에 감사하다"며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황인범은 "이번 시즌 RPL(러시아 프리미어리그)에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카잔은 지난 시즌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16개 팀 중 15위에 머물러 강등됐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