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앙골라서 170캐럿 '핑크 다이아몬드' 채굴…300년만에 가장 커

송고시간2022-07-28 12:31

beta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300년 만에 크기가 가장 큰 '핑크 다이아몬드'가 발굴됐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이아몬드 회사인 루카파는 홈페이지를 통해 자사가 소유한 앙골라 룰로 광산에서 '룰로 로즈'라고 불리는 약 170캐럿(약 34g) 크기의 핑크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년 전 비슷한 크기 930억원에 판매

앙골라에서 채굴된 300년만의 최대 규모 '핑크 다이아몬드'
앙골라에서 채굴된 300년만의 최대 규모 '핑크 다이아몬드'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300년 만에 크기가 가장 큰 '핑크 다이아몬드'가 발굴됐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이아몬드 회사인 루카파는 홈페이지를 통해 자사가 소유한 앙골라 룰로 광산에서 '룰로 로즈'라고 불리는 약 170캐럿(약 34g) 크기의 핑크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분홍빛을 띠는 다이아몬드는 1만개 중 1개 정도에 그칠 정도로 드물게 채굴된다.

특히 이번 다이아몬드는 질소 등 불순물이 없는 '2a' 타입으로, 경매에서 고가에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7년 홍콩 경매에서 이와 비슷한 크기의 132캐럿 핑크 다이아몬드가 7천120만 달러(약 930억원)에 판매된 적이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루카파는 이와 함께 원석 매장량이 풍부한 룰로 광산에서 100캐럿이 넘는 다이아몬드가 지금까지 27개가량 채굴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굴된 핑크 다이아몬드는 룰로 광산에서 채굴된 다이아몬드 중 역대 5번째 크기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