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우크라이나서 두번째로 큰 화력발전소 점령"

송고시간2022-07-28 17:23

beta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의 부흘레히르스크 화력 발전소를 점령했다고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그들(러시아군)의 작은 전술적 이득일 뿐"이라고 말했다.

부흘레히르스크 화력 발전소는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에 이어 우크라이나에서 발전용량이 두 번째로 큰 발전소이자 도네츠크주 핵심 도시인 크라마토르스크와 슬로뱐스크로 진격하기 위한 요충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에서 두 번째로 큰 발전소인 부흘레히르스크 화력 발전소
우크라이나에서 두 번째로 큰 발전소인 부흘레히르스크 화력 발전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의 부흘레히르스크 화력 발전소를 점령했다고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그들(러시아군)의 작은 전술적 이득일 뿐"이라고 말했다.

부흘레히르스크 화력 발전소는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에 이어 우크라이나에서 발전용량이 두 번째로 큰 발전소이자 도네츠크주 핵심 도시인 크라마토르스크와 슬로뱐스크로 진격하기 위한 요충지다.

로이터 통신은 러시아군의 이번 화력 발전소 장악은 이들이 최근 3주 만에 처음 확보한 전과라고 평가했다.

러시아군은 세베로도네츠크, 리시찬스크 등 요충지를 장악해 루한스크주 전체를 장악했으나 현재 우크라이나군의 저항에 막혀 우크라이나 동부의 전황은 교착 상태다.

앞서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3월 초 자포리자 원전을 점령했다.

아레스토비치 보좌관은 또 러시아군이 멜리토폴, 자포리자, 헤르손 등 남부 3개 지역에 상당한 규모의 병력을 재배치하고 있다면서 이는 러시아군이 공격에서 전략적 방어로 전술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