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루나·테라 사태' 압수수색 일주일여만에 종료

송고시간2022-07-28 10:21

beta

한국산 코인 루나(LUNC)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가상자산 거래소 압수수색을 일주일여만에 종료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이달 20일부터 27일까지 일부 거래소에 대해 실시하고 있던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마무리했다.

압수수색을 완전히 끝낸 검찰은 본격적인 압수물 분석에 돌입했으며, 관계자들 줄소환도 이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도형 대표 입국시 통보조치…관련자 줄소환 이어질 듯

가상자산 거래소 압수수색한 검찰
가상자산 거래소 압수수색한 검찰

한국산 가상자산 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20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설하은 기자 = 한국산 코인 루나(LUNC) 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가상자산 거래소 압수수색을 일주일여만에 종료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이달 20일부터 27일까지 일부 거래소에 대해 실시하고 있던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마무리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에 필요한 거래소 디지털 자료들에 대한 포렌식 작업이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달 20일 가상자산 거래소 7개뿐만 아니라 루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의 관계 법인들, 관련 인물들의 자택 등 총 15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으로 검찰은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와 공동창립자인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 등의 거래 내역과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의 개발 과정, 자금 흐름과 관련된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검찰이 요청한 자료가 어마어마한 양이라 하루 안에 압수수색을 다 못 끝냈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 다른 거래소 관계자는 "포렌식을 하다가 자료가 미비하다 싶으면 검찰이 데이터 애널리스트를 통해 데이터를 더 뽑아달라는 요청도 해서 시간이 걸린 것 같다"고 했다.

압수수색을 완전히 끝낸 검찰은 본격적인 압수물 분석에 돌입했으며, 관계자들 줄소환도 이어지고 있다.

검찰은 해외 체류 중인 권 대표에 대해서는 입국 시 통보 조치를, 신 의장 등 핵심 관련자에 대해선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