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인범, UCL서 못 뛴다…올림피아코스 본선행 실패

송고시간2022-07-28 09:50

beta

그리스 프로축구 명문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앞둔 황인범(26)이 2022-2023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무대에서 뛰지 못하게 됐다.

올림피아코스는 28일(한국시간) 홈인 그리스 아테네의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 2022-2023시즌 UCL 2차 예선 2차전에서 0-4로 패했다.

지난 21일 열린 원정 1차전에서 1-1로 비기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던 올림피아코스는 2차전 대패로 UCL에서 탈락하고 유로파리그(UEL)로 밀려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피아코스, UCL 예선 2차전서 마카비 하이파에 0-4 완패

아테네 도착한 황인범
아테네 도착한 황인범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26)와 '중원 사령관' 황인범(26)이 새로운 도전을 펼칠 이탈리아, 그리스에 나란히 입성했다.
유럽 축구 이적 시장에 정통한 스카이스포츠의 잔루카 디마르지오 기자는 지난 26일 오후(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김민재가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빌라 스튜어트 병원에 도착했다"고 영상과 함께 알렸다.
빌라 스튜어트 병원은 이탈리아 로마에 있다. 나폴리에 입단하는 선수들이 이곳에서 신체 검사를 받는 경우가 많다. 2022.7.26
[게오르기오스 시데리디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그리스 프로축구 명문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앞둔 황인범(26)이 2022-2023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무대에서 뛰지 못하게 됐다.

올림피아코스는 28일(한국시간) 홈인 그리스 아테네의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 2022-2023시즌 UCL 2차 예선 2차전에서 0-4로 패했다.

지난 21일 열린 원정 1차전에서 1-1로 비기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던 올림피아코스는 2차전 대패로 UCL에서 탈락하고 유로파리그(UEL)로 밀려났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프리킥 실점을 허용한 올림피아코스는 후반에 내리 세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후반 16분, 20분 프란츠디 피에로에 연속 헤딩골을 헌납한 올림피아코스는 후반 41분 역습에 나선 무함마드 아부 파니에게 왼발 중거리골까지 허용하며 경기를 내줬다.

올림피아코스는 그리스 1부 리그에서 최근 세 시즌 연속 우승을 포함해 역대 최다인 47회나 정상에 오른 강호지만, 안방에서 대패를 당하며 체면을 구겼다.

이날 패배로 UCL 무대를 밟겠다는 황인범의 '기대'도 이번 시즌에는 실현되기 어렵게 됐다.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미 지난 26일 그리스 아테네에 도착한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앞둔 상태다.

슛하는 황인범
슛하는 황인범

(수원=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라과이의 경기. 대한민국 황인범이 슛하고 있다. 2022.6.10 saba@yna.co.kr

지난 25일 현지 스포츠 신문 포스 톤 스포르(FOS TON SPOR)는 "황인범은 3년 계약할 것이 거의 확실하며 연봉은 100만 유로(약 13억4천만원)를 넘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황인범에게는 UCL 출전 가능성이 이적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추진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올림피아코스는 지난 시즌 자국 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UCL 본선행에 도전할 기회를 받았었다.

러시아 루빈 카잔에서 뛰던 황인범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뒤 지난 4월 FC서울과 3개월 단기 계약을 하고 K리그에 복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러시아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와 지도자를 보호하기 위해 임시로 리그를 떠날 수 있게 한 특별 규정에 따른 것이다.

FIFA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선수와 계약 임시 중단 규정을 2023년 6월까지 적용하기로 하자, 이달 중순 서울과 계약을 연장한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 이적이 급물살을 타면서 유럽 무대 복귀를 눈앞에 뒀다.

올림피아코스의 UCL 3차 예선 진출을 응원했던 팬들
올림피아코스의 UCL 3차 예선 진출을 응원했던 팬들

[올림피아코스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