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국제지질포럼 개막…세계지질공원 후보지 답사

송고시간2022-07-28 09:44

beta

부산시는 대한지질학회,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조직위원회와 함께 28∼29일 부산 벡스코와 국가지질공원 일대에서 국제지질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서는 2024년 부산에서 개최되는 제37차 세계지질과학총회를 앞두고 IGC 트로피가 총회 조직위에 전달된다.

29일에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후보지인 부산 국가지질공원 현장 답사가 진행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지질포럼 포스터
국제지질포럼 포스터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시는 대한지질학회, 세계지질과학총회(IGC) 2024 조직위원회와 함께 28∼29일 부산 벡스코와 국가지질공원 일대에서 국제지질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서는 2024년 부산에서 개최되는 제37차 세계지질과학총회를 앞두고 IGC 트로피가 총회 조직위에 전달된다.

개막식에 이어 이수재 한국환경연구원 명예 연구위원이 '지질공원에서 경이로운 삶을' 주제로 기조강연하고 부산 국가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타당성에 관해 토론한다.

또 가이 마티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의장과 패트릭 맥키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특별자문위원 등 국제 전문가들이 '지질공원과 지오투어리즘'을 주제로 논의한다.

29일에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후보지인 부산 국가지질공원 현장 답사가 진행된다.

백악기 지층인 '다대포층'이 있는 송도반도와 최근 공룡 발자국이 발견된 신평소공원 등에서 이뤄지는 현장 답사에는 맥키브 특별자문위원이 함께해 오는 9월 있을 유네스코 현장 실사와 관련해 조언할 예정이다.

세계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된 부산 지질명소는 낙동강 하구, 금정산, 태종대, 오륙도 등 20곳이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