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러 가스 끊기면 내년 초 공급 부족 사태 우려"

송고시간2022-07-28 00:41

beta

이탈리아는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이 완전히 중단될 경우 내년 초 심각한 공급 부족 사태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 정부 당국이 전망했다.

로베르토 친골라니 이탈리아 생태전환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겨울이 시작되는 올해 말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완전히 중단한다고 가정하면 내년 2월쯤 가스 부족 현상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러시아의 갑작스러운 가스 공급 중단에 대비해 북아프리카·중동 등으로 수입처를 다변화하고자 애쓰고 있으나 당장 올겨울은 러시아산 가스에 대한 의존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와 유럽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CG)
러시아와 유럽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CG)

[연합뉴스TV 제공]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는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이 완전히 중단될 경우 내년 초 심각한 공급 부족 사태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 정부 당국이 전망했다.

로베르토 친골라니 이탈리아 생태전환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겨울이 시작되는 올해 말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완전히 중단한다고 가정하면 내년 2월쯤 가스 부족 현상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악화할 것에 대비해 더 혹독한 가스 절약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친골라니 장관은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가정적인 얘기이며 현재는 비축량이 충분해 우려할 단계가 아니라고 부연했다.

앞서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유럽으로 이어지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공급량을 최대 가능량 대비 20%까지 줄이면서 유럽의 에너지난 우려를 키웠다.

이 여파로 이탈리아로의 가스 공급량도 최근 평균(3천400㎥) 대비 약 21% 감소한 2천700만㎥에 머물렀다.

이탈리아는 연간 가스 수입량의 40% 이상을 러시아에 의존한다.

이탈리아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러시아의 갑작스러운 가스 공급 중단에 대비해 북아프리카·중동 등으로 수입처를 다변화하고자 애쓰고 있으나 당장 올겨울은 러시아산 가스에 대한 의존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