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장 키우는 LG전자…멕시코 헤드라이트 공장 1억달러 증설 투자

송고시간2022-07-28 06:01

beta

LG전자[066570]의 차량용 조명 자회사인 오스트리아 ZKW가 1억200만달러(약 1천340억원)를 투자해 멕시코 실라오 공장을 확장한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는 ▲ VS사업본부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 자회사 ZKW의 차량용 조명 시스템 ▲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등 3대 축을 중심으로 전장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리미엄 헤드라이트 생산…BMW·GM·벤츠 등에 공급

ZKW 멕시코 공장 전경
ZKW 멕시코 공장 전경

[LG전자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LG전자[066570]의 차량용 조명 자회사인 오스트리아 ZKW가 1억200만달러(약 1천340억원)를 투자해 멕시코 실라오 공장을 확장한다고 28일 밝혔다.

ZKW의 멕시코 실라오 공장은 2016년부터 프리미엄 조명 시스템을 제조해온 곳으로, 이번 투자로 공장 면적이 1만5천700㎡ 확장돼 전체 면적이 축구장의 7배 수준인 4만8천700㎡ 규모로 늘어난다.

ZKW는 이 공장에서 2025년까지 연간 약 350만개의 헤드라이트를 생산할 계획이다.

ZKW 멕시코 공장은 현재 BMW와 GM, 메르세데스-벤츠, 폭스바겐, 닛산 등 주요 완성차 업체에 공급되는 프리미엄 헤드라이트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빌헬름 슈테거 ZKW 최고경영자(CEO)는 "ZKW는 성능과 품질, 디자인, 솔루션 등 여러 방면에서 혁신을 추진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확장은 매출과 생산량을 늘릴 뿐만 아니라 최첨단 제품개발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ZKW는 프리미엄 헤드램프 시장에서 세계 5위권 기업으로, LG전자가 자동차 부품 사업 육성을 위해 2018년 약 1조4천억원을 들여 인수했다.

LG전자는 ▲ VS사업본부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 자회사 ZKW의 차량용 조명 시스템 ▲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등 3대 축을 중심으로 전장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 전장사업의 분기 매출액은 올해 2분기에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고, 영업이익은 2015년 4분기 이후 26개 분기 만에 흑자를 달성했다.

LG전자는 VS사업본부가 올해 상반기에만 총 8조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