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유럽행 가스공급 수송용량 20%로 또 축소…가스값 폭등(종합)

송고시간2022-07-27 19:04

beta

러시아의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이 독일 등 유럽으로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가장 중요한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을 통한 유럽행 천연가스 공급량을 예고대로 최대 공급가능량의 약 20%로 줄였다.

독일 네트워크 운영사 가스케이드는 이날 성명에서 "27일 오전 8시부터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을 통해 시간당 128만㎥, 최대 운송가능량의 약 20%가 공급됐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독일 등 유럽행 가스공급물량을 더욱 옥죄면서 유럽 가스선물 시장에서 가스가격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선물시장서 8월 인도분 가스가격 14.5%↑…3월 초 이후 최고치

가동 멈춘 독일행 러시아 가스관
가동 멈춘 독일행 러시아 가스관

(루브민 AP/D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독일 루브민에 있는 노르트스트림1 천연가스 해상 파이프라인 육상 시설 위로 아침해가 떠오르고 있다. 2022.7.11 jsmoon@yna.co.kr

(베를린·서울=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김연숙 기자 = 러시아의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이 독일 등 유럽으로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가장 중요한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을 통한 유럽행 천연가스 공급량을 예고대로 최대 공급가능량의 약 20%로 줄였다.

클라우스 뮐러 독일 연방네트워크청장은 27일(현지시간) 독일라디오방송(DLF)에 출연해 "지금 예고된 대로 가스공급이 제한됐다"면서 "오늘 내내 그 수준에 머무는지 봐야한다"고 말했다.

독일 네트워크 운영사 가스케이드는 이날 성명에서 "27일 오전 8시부터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을 통해 시간당 128만㎥, 최대 운송가능량의 약 20%가 공급됐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에너지 회사 에니도 가스프롬의 가스 공급량이 2천700만㎥로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평균 가스 공급량 3천400㎥보다 약 21% 줄어든 양이다.

가스프롬은 최근 장비점검을 이유로 11일부터 열흘간 유럽에 대한 가스 공급을 끊었다가 21일 평소 공급량의 40% 수준으로 재개했고, 이후 나흘만인 이날 다시 절반수준인 20%로 줄였다.

가스프롬은 노르트스티림-1 가스관의 터빈 하나가 정기 수리까지 가동 기한이 끝남에 따라 가동이 중단된 것을 가스 공급 축소 이유로 들었다.

러시아가 독일 등 유럽행 가스공급물량을 더욱 옥죄면서 유럽 가스선물 시장에서 가스가격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유럽 가스 선물시장에서 8월 인도분 가스 선물가격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4.5% 폭등한 1메가와트시(MWh)당 228유로까지 치솟았다.

이는 유럽에서 천연가스 가격 수준의 기준이 되는 네덜란드 TTF선물지수 기준이다.

이로써 다음 달 인도분 가스 선물 가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지난 3월 7일 기록했던 271유로 이후 최고치로 뛰어올랐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