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공노동자들 "코로나 이전보다 힘들어…인력 충원 절실"

송고시간2022-07-27 15:54

beta

항공업계 종사자들이 업무 피로를 호소하며 늘어나는 항공 수요에 맞춘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공공운수노조 공항항공투쟁본부는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8일까지 공항·항공산업 종사자 744명을 대상으로 한 노동실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복수응답)의 절반 이상인 53.4%(398명)가 인력이 충원되지 않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보다 힘들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항노동자들 "인력충원 없는 운항 확대 위험하다"
공항노동자들 "인력충원 없는 운항 확대 위험하다"

공공운수노조 공항항공노동자 고용안정쟁취 투쟁본부 관계자들이 지난 5월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인근에서 '공항항공 일터회복 7대요구 서명 전달 및 인력부족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항공업계 종사자들이 업무 피로를 호소하며 늘어나는 항공 수요에 맞춘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공공운수노조 공항항공투쟁본부는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8일까지 공항·항공산업 종사자 744명을 대상으로 한 노동실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복수응답)의 절반 이상인 53.4%(398명)가 인력이 충원되지 않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보다 힘들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1인당 작업량·횟수가 늘었고(62.1%, 463명) 식사나 쉬는 시간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33.6%, 251명) 경우도 비일비재하다고 답했다. 특히 객실 승무원들은 휴직자들이 복귀하지 않아 월 근무시간이 40∼50시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들은 인력 부족에 따른 안전 문제와 장시간 노동으로 인한 피로 누적을 우려하며 시급히 신규 인력 충원과 휴직자 복귀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대성 인천공항지역지부 지부장은 "인천공항 3개 자회사 정원 9천여명 중 900여명, 10%가량이 부족한 상태"라며 "갈수록 늘어나는 업무량, 업무 수행에 대한 걱정과 안전에 대한 우려로 신체·정신적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고 말했다.

공항항공투쟁본부는 인력충원 계획을 노조와 논의하고 혹서기 중대 재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soru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