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올이 中전통의상 표절" 주장에 서경덕 "전형적인 내로남불"

송고시간2022-07-27 08:30

beta

중국 유학생들이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디올이 중국의 전통 치마를 표절했다며 항의 시위를 벌인 데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27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자신들의 문화는 지키려고 발버둥 치면서 남의 나라 문화는 표절해도 상관없는, 그야말로 전형적인 '내로남불'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중국은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한국의 문화를 표절했습니까"라면서 "지난해 중국의 스트리밍 사이트 유쿠가 선보인 '오징어의 승리'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표절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BBC가 보도해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韓 드라마 표절로 국제적 망신…다른 문화 존중할 줄 아는 법 배워야"

중국 유학생들 디올 매장 앞에서 시위하는 장면
중국 유학생들 디올 매장 앞에서 시위하는 장면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유학생들이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디올이 중국의 전통 치마를 표절했다며 항의 시위를 벌인 데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27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자신들의 문화는 지키려고 발버둥 치면서 남의 나라 문화는 표절해도 상관없는, 그야말로 전형적인 '내로남불'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한국 드라마 '대장금'을 표절해 만든 중국 드라마 '진수기', '오징어 게임'을 베낀 '오징어의 승리' 등을 빗댔다고 할 수 있다.

서 교수는 "중국은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한국의 문화를 표절했습니까"라면서 "지난해 중국의 스트리밍 사이트 유쿠가 선보인 '오징어의 승리'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표절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BBC가 보도해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에는 CNN도 호평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가 착용한 재킷과 가방 등이 카피 제품으로 둔갑해 중국 최대 오픈마켓 타오바오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고 사례를 들었다.

이어 "중국은 디올에 뭐라 할 자격이 없다. 만약 자신들의 문화를 보호받고 싶다면,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워야만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중국인 유학생 50여 명은 23일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디올 플래그십 매장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디올이 최근 출시한 치마가 중국의 명·청대 한족 여성들이 입었던 '마멘췬'(馬面裙)을 모방했다며 이를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중국 SNS 웨이보에서는 '디올 표절'이 한때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고, 공산당 기관지인 글로벌타임스와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등이 가세해 중국 유학생을 지지하기도 했다.

ghw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fCBfk8YxW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