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언·질책 원인인데도 지병으로 은폐…군사망규명위 30건 규명

송고시간2022-07-26 17:12

beta

신병 비관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군이 종결 처리한 당시 한 병사의 사망 원인이 직속상관의 반복된 폭언과 질책 때문으로 40년 만에 밝혀졌다.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송기춘, 이하 군사망규명위)는 25일 제53차 정기회의를 열어 진상을 규명한 30건을 포함해 진정 41건을 종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과거 軍 은폐·허위 수사 드러나…국방장관에 '순직' 등 명예회복 요청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신병 비관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군이 종결 처리한 당시 한 병사의 사망 원인이 직속상관의 반복된 폭언과 질책 때문으로 40년 만에 밝혀졌다.

또 군 수사에서 암을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처리된 한 부사관도 가혹행위가 그 원인으로 드러났다.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송기춘, 이하 군사망규명위)는 25일 제53차 정기회의를 열어 진상을 규명한 30건을 포함해 진정 41건을 종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군사망규명위는 고(故) 이모 이병 사건 등 일부를 익명으로 공개했다.

1982년 당시 군은 이 이병이 평소 지병으로 군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고, 공수교육을 앞두고 공포감을 이기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이 이병이 사망 전 전입한 부대는 전 대원 공수기본훈련 등으로 군수품 분실이 잦았고, 적절한 인수인계 없이 보급서기병으로 근무하며 직무수행에 큰 스트레스를 겪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이병은 직속상관인 중대장으로부터 업무 미숙을 이유로 지속해서 폭언과 질책을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헌병대는 수사 과정에서 전우들로부터 이런 정황 진술을 듣고도 묵살한 채 개인 처지를 비관해 자해했다는 허위 사실을 기재하는 등 사건을 은폐했다.

또 1972년 4월 숨진 고 최모 일병도 군사망규명위 조사에서 군 수사기관의 은폐 정황이 드러났다.

군은 최 일병이 연인의 임신 사실과 가정 형편을 비관하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수사 결과를 보고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연애편지나 주변인 진술 등 연인관계를 입증하는 어떠한 증거도 확인되지 않았고, 생활환경이 곤궁하지도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오히려 소속 부대는 단체 기합, 한여름 방한복 차림으로 원산폭격 등 가혹행위와 '왕따' 괴롭힘 등 부조리가 만연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이런 부조리로 최 일병이 죽음에 이르렀다고 결론내렸다.

군사망규명위는 이 이병과 최 일병의 명예회복을 위한 조처를 국방부 장관에 요청했다.

원산폭격 가혹행위(일러스트)
원산폭격 가혹행위(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아울러 2004년 12월 숨진 최모 이병에 대해서도 특수전사령부 보통검찰부는 뇌막염, 디스크, 키쿠치 임파선염, 우울증 등 지병을 비관해 자해 사망한 것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고인이 앓았다는 각종 지병은 입대 전 치료를 거쳐 복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정도였거나 복무 중에 발병한 것이었다.

고인은 특전사로 차출된 후 심리적 부담감과 두려움으로 우울증이 발병한 가운데 선임병으로부터 암기 강요와 '갈굼'을 당하며 우울증이 악화해 결국 숨졌다.

군사망규명위는 최 이병이 복무가 원인이 돼 사망했음에도 국가가 유족에게 충분한 설명과 보상의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고 평가하고, 국방부 장관에게 '순직'으로 재심사하고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한 국가적 책임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이밖에 1989년 숨진 공군 A 부사관과 1987년 사망한 신병 B씨 사건에 대해서도 군사망규명위는 병영 부조리를 원인으로 지목했다.

군은 A 부사관이 위암을 비관해 숨졌다고 사건을 종결했으나 군사망규명위 조사에서 이를 뒷받침하는 의무기록을 찾을 수 없었고 해당 부대에서 기수문화에 의한 기합형태의 구타 가혹행위가 일상적으로 행해진 사실을 확인했다.

B 신병에 대해 군은 불우한 가정환경과 허약한 체질을 비관해 자해로 숨진 것으로 사건을 종결했지만 B 신병이 자대 배치를 받은 직후부터 태권도 훈련을 빙자한 가혹행위를 받아 고통을 견디기 어려워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고인이 관심사병으로 지정됐으나 체계적 관리를 받지 못하고 자대 배치 후 불과 1주일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편 군사망규명위는 접수한 진정 1천787건 가운데 1천236건을 종결했으며 551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