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리스 언론 "황인범, 올림피아코스와 3년+연봉 100만유로 계약"

송고시간2022-07-26 11:34

beta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6)이 그리스 프로축구 1부 리그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눈앞에 둔 가운데 현지 언론에서는 계약조건까지 언급됐다.

그리그 스포츠 신문 포스 톤 스포르(FOS TON SPOR) 온라인판은 25일(이하 현지시간)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 이적을 마무리하기 위해 26일 낮 12시 30분(한국시간 26일 오후 6시 30분) 그리스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황인범은 3년 계약할 것이 거의 확실하며 연봉은 100만 유로(약 13억4천만원)를 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인범의 올림피아코스 이적 관련 소식을 전한 그리스 신문.
황인범의 올림피아코스 이적 관련 소식을 전한 그리스 신문.

[포스 톤 스포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6)이 그리스 프로축구 1부 리그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눈앞에 둔 가운데 현지 언론에서는 계약조건까지 언급됐다.

그리그 스포츠 신문 포스 톤 스포르(FOS TON SPOR) 온라인판은 25일(이하 현지시간)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 이적을 마무리하기 위해 26일 낮 12시 30분(한국시간 26일 오후 6시 30분) 그리스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황인범은 3년 계약할 것이 거의 확실하며 연봉은 100만 유로(약 13억4천만원)를 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황인범에게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가능성이 이적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그는 유럽에서 플레이하고 싶었다. 그리고 우승을 하고 최고의 클럽대항전에 참가하게 될 팀에서 뛰고 싶었다"며 황인범이 올림피아코스 입단을 추진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황인범의 올림피아코스 이적 소식을 전한 그리스 언론.
황인범의 올림피아코스 이적 소식을 전한 그리스 언론.

[포스 톤 스포르 SNS. 재판매 및 DB 금지]

올림피아코스는 그리스 1부 리그에서 최근 세 시즌 연속 우승을 포함해 역대 최다인 47회나 정상에 오른 강호다.

2021-2022시즌 정규리그 우승으로 2022-2023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2차 예선에 참여해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 3차 예선 진출을 다투고 있다.

러시아 루빈 카잔에서 뛰던 황인범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뒤 지난 4월 FC서울과 3개월짜지 단기 계약을 하고 K리그에 복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러시아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와 지도자를 보호하기 위해 임시로 리그를 떠날 수 있게 한 특별 규정에 따른 것이다.

이후 FIFA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선수와의 계약 임시 중단 규정을 2023년 6월까지 적용하기로 하자 이달 중순 황인범은 서울과 계약을 연장했다.

그러나 올림피아코스의 영입 제안을 받고 다시 유럽 무대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