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자민당 간사장 "내년 방위비 10조원 늘려야"

송고시간2022-07-26 11:43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방위비를 상당한 수준으로 증액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한 가운데 집권 자민당 간부가 내년에 당장 10조원 정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자민당 간사장은 내년도 방위예산을 '6조엔대 중반' 정도로 증액해야 한다는 견해를 표명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6일 보도했다.

그는 전날 도쿄에서 열린 강연에서 "정치가 명확한 방침을 제시하지 않고 과거의 연장선 위에서 한다면 격변하는 안전보장 환경에 대응할 수 없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시다 측근 "사회보장 수준 낮춰도 좋은지 함께 논의해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

[일본 해상자위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방위비를 상당한 수준으로 증액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한 가운데 집권 자민당 간부가 내년에 당장 10조원 정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자민당 간사장은 내년도 방위예산을 '6조엔대 중반' 정도로 증액해야 한다는 견해를 표명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6일 보도했다.

그는 전날 도쿄에서 열린 강연에서 "정치가 명확한 방침을 제시하지 않고 과거의 연장선 위에서 한다면 격변하는 안전보장 환경에 대응할 수 없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방위비가 5조4천5억엔(약 52조원)인 점을 고려하면 모테기 간사장은 1조엔(약 9조6천억원) 정도의 증액을 주장한 셈이다.

일본 항공자위대 F15 전투기
일본 항공자위대 F15 전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은 지난 10일 치른 참의원 선거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여러 나라 국방예산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목표(2% 이상)도 염두에 두고서 정말 필요한 방위 관계비를 쌓아 올려서 내년도부터 5년 이내에 방위력의 근본적 강화에 필요한 예산 수준 달성을 목표로 한다"고 공약했다.

일본과 나토의 집계 기준이 달라서 다소 불분명한 부분이 있지만 방위예산을 5년 사이에 배 가까이로 늘린다는 구상이다.

방위비 증액 자체에 대해선 여권 내 별다른 이견은 없지만 재원을 어떻게 확보할지를 놓고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증액에 필요한 재원을 전액 국채로 충당하면 된다는 견해가 자민당 보수파를 중심으로 대두하고 있다.

하지만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기시다 총리의 측근인 미야자와 요이치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은 24일 민영방송 BS TV도쿄에 출연해 "방위비가 그렇게까지 필요하다면 사회보장의 수준을 낮춰도 좋은지 어떤지 논의를 피해갈 수 없다"고 말했다.

방위비와 마찬가지로 의료나 연금 등 사회보장비도 증액이 필요한 상황인 만큼 우선순위를 정해서 국채 발행을 되도록 억제하는 취지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을 이끄는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는 "국채는 빚이며 나중에 (부담이) 남는다. 안이하게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방위비를 증액하면서 국채를 재원으로 삼지 않고, 사회보장비도 삭감하지 않는 경우 증세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자민당은 내년도 예산편성을 염두에 두고 곧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며 방위비 재원을 놓고 집권 세력 내부에서 논쟁이 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